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도깨비’ 김병철 “‘태후’서 우럭..김은숙 작가님이 닮았다고”(인터뷰①)
2017-02-16 06:00:01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2016년 상반기엔 '태양의 후예', 하반기엔 '도깨비'로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두 번 연속 호흡했다. 바로 배우 김병철의 이야기다. 두 사람은 김병철에게 감사한 인물임이 틀림없다. 그는 두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는 데 성공했다.

김병철은 지난달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이하 '도깨비')에서 고려시대 간신이자 현대의 악귀인 박중헌 역으로 열연했다. KBS 2TV 드라마 '태앙의 후예'에서는 '우럭 닮은 양반'으로 얼굴을 알리더니, 이번엔 '도깨비'에서 유일한 악인이라 할 수 있는 인물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두 작품 모두 김은숙 작가가 집필하고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드라마다.

그는 최근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김은숙 작가님, 이응복 감독님과 같이 다시 한번 작업할 수 있어서 즐겁고 감사한 마음이었다. 그 밖의 스태프분들 중에서도 같이 작업했던 분들이 있었다. 다시 만나서 익숙하게 작업할 수 있단 것 자체가 좋았다. 무엇보다 '도깨비'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되게 감사하다. 박중헌에게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 덕에 아주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웃었다.

또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에 이어 '도깨비'로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호흡한 것에 대해 "제 생각에는 전작을 같이했을 때 작가님이나 감독님이 저의 연기에 대해 나쁘지 않게 생각을 해주셨던 것 같다. 그게 영향을 준 것 같다. 누가 연락을 하고 이랬다기보단 이심전심으로 캐스팅된 게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짚었다.

김병철에게 '태양의 후예'와 '도깨비'는 얼굴을 많이 알리게 된 좋은 작품이기도 하지만, 즐겁게 촬영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남달랐다. 김은숙 작가의 작품은 시청자들에게도 차진 대사로 유명하지만, 한 번 출연해본 배우들에게도 '말맛'이 나는 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는다.

김병철은 "김은숙 작가님 작품은 대본을 읽는 것만으로도 되게 즐겁고 재밌었다. 그래서 참여하는 것 자체가 좋았다"며 "이응복 감독님도 특유의 감성이 있다. 현장에서 되게 섬세하게 연출을 하셔서 그 작업을 하는 게 정말 즐거웠다. 방송을 보면 화면에 되게 잘 담겨서 그걸 보는 것도 그랬다.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지 않나"고 말했다.

이어 "저는 '태양의 후예' 때부터 김은숙 작가님 작품이 되게 유머러스하다고 생각했다. 유머지수가 높다는 건 재밌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삶을 좀 떨어져서 볼 수 있는 그런 능력도 있는 것 같다. '태양의 후예' 같은 경우, 해피엔딩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둘의 미래가 행복할 거야'란 느낌은 아니었다. 어쨌든 남자주인공은 분쟁지역에 갈 것이고, 그럼 역경이 또 닥치게 될 거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게 되더라"며 "그렇게 다르게 볼 수 있는 여지가 유머의 힘에서 오는 것 같다"고 짚었다.

'우럭'에 대한 얘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에서 태백부대 대대장이자 남자주인공 유시진(송중기 분)의 상관인 박병수로 분했다. 김병철이 '우럭'이란 별명을 가지게 된 건 대사 한 마디 때문이었다. 여자주인공 강모연(송혜교 분)이 유시진에게 박병수의 뒷담화를 하다 "우럭 닮은 양반"이라고 말했기 때문. 이후 김병철은 '우럭 닮은 양반' '우럭 아저씨' 등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 후에 많은 분들이 우럭으로 기억을 하시더라. 내가 생선을 닮았다는 건 그때 처음 알았다"며 "작가님한테 물어볼 기회가 있어서 '제가 생선 닮았나요?'라고 물었는데 닮았다고 하시더라. 좀 의외였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우럭이 저보다 훨씬 유명하고 인지도도 높은 생물이지 않나. 그래서 이득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대중에게 그렇게 알려질 수 있어서 기분이 되게 좋았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했고 기뻤다"는 말도 덧붙였다.

'태양의 후예'를 통해 대사 하나로 큰 이슈가 됐다면, '도깨비'에선 닮은꼴로 초반부터 주목을 받았다. 시청자들이 김비서 역을 맡은 조우진과 김병철을 동일인물이라 착각했던 것. 김병철은 "제가 봤을 때는 과거 인물들이 다 현재에 환생을 했지 않나. 그래서 다 연결이 되니까, 연결이 안 되는 사람들을 시청자분들이 추측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며 "제가 보기에도 헤어스타일과 표정을 비슷하게 하니까 닮은 것 같긴 하더라. 작가님은 '다른데 왜 그러지'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김병철과 조우진은 촬영장에서 만나진 못했다. 함께하는 신이 없었기 때문. 이에 두 사람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난 장소가 종방연이었다. 그는 "(조)우진 씨가 종방연에서 '되게 재밌다. 그렇게 대중에게 회자되는 것도 좋은 일인 것 같다'고 하시더라. 저도 정말 공감을 했다"며 웃은 뒤 "실제로 우진 씨를 만나보니까 되게 멋있는 사람이더라.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내가 훨씬 이득이라고 느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인터뷰②에서 계속)

뉴스엔 김예은 kimm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녹화중 5분간 잠든 강다니엘, 졸음 아닌 진짜 수면 상태
고아라 어색한 할머니 분장 옥에티, 어이없어 빵터졌다
‘믹스나인’ 승리 립싱크 잡아낸 똑똑이, 양현석 반응은
빽가 센스있게 리모델링한 집 공개 “어머니들 극찬”
‘얼굴 부상’ 정보석, 긴급상황 넘겼다..안과·이비인후과·성형외과 수술...
아이유 보고 갑자기 눈물 터뜨린 연습생..아이유 반응은?
백종원, 처가 식구들에 짬뽕 대접하는 만점 사위 ‘소유진은 좋겠네’
정준호♥이하정 부부, 붕어빵 아들 첫 유치원 행사 참석 ‘훈훈’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한영애 “말술하고 담배 필 것 같다는 선입견, 전혀 못해”

[결정적장면]녹화중 5분간 잠든 강다니엘, 졸음 아닌 진짜 수면 상태

[결정적장면]고아라 어색한 할머니 분장 옥에티, 어이없어 빵터졌다

신아영, 대충 입어도 빛나는 여신 미모 “너무 춥다”

[결정적장면]‘믹스나인’ 승리 립싱크 잡아낸 똑똑이, 양현석 반응은

김경진 측 “양해림과 최근 결별한 것 맞다”(공식)

‘그것이 알고 싶다’ 이국종 교수 이야기 다룬다 “반전남”

[어제TV]‘내남자의비밀’ 송창의-박정아 부부 출생비밀 공범됐다

‘얼굴 부상’ 정보석, 긴급상황 넘겼다..안과·이비인후과·성형외과 수술 앞둬

아이유, 지드래곤에 받은 선물 공개 ‘정성이 가득’

[스타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갈수록 드러나는 박해수의 진가

[TV와치]‘이판사판’ 재판 중 삼각관계 진술이라니요

[스타와치]위너, 이서진 뒤이을 2017 tvN 공무원

[스타와치]‘라스’ 김구라가 찍은 손동운, 규현의 향기가 난다

[무비와치]‘군함도’ CJ의 아픈 손가락

[TV와치]‘로봇’ 유승호 원맨쇼인줄 알았더니..채수빈 로봇연기 볼만했다

[무비와치]설현 설리 나나, 영화계 빅3 연기돌 성적표

시청률 25% 목표 ‘로봇이 아니야’ 위기의 MBC 살릴까[첫방기획②]

[TV와치]대박난 ‘강식당’ 나PD 시청률 고민까지 해결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경제학 전공자로서 손 안대길 권해”[오늘TV]

‘이번생은’ 정소민 “원래 ..

배우 정소민이 윤지호 역할을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최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

장서희 “결혼 질문 늘 받지만 지금 삶..

양세종 “또래 배우들과 경쟁? 주위서 ..

‘고백부부’ 장나라 “장기용의 스타 ..

‘매드독’ 우도환 “지상파 첫 주연, ..

나나 “연기하는 유이, 항상 부러웠다..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