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도깨비’ 김병철 “‘태후’서 우럭..김은숙 작가님이 닮았다고”(인터뷰①)
2017-02-16 06:00:01

 
[뉴스엔 글 김예은 기자/사진 장경호 기자]

2016년 상반기엔 '태양의 후예', 하반기엔 '도깨비'로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두 번 연속 호흡했다. 바로 배우 김병철의 이야기다. 두 사람은 김병철에게 감사한 인물임이 틀림없다. 그는 두 작품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이름과 얼굴을 알리는 데 성공했다.

김병철은 지난달 종영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제작 화앤담픽처스, 이하 '도깨비')에서 고려시대 간신이자 현대의 악귀인 박중헌 역으로 열연했다. KBS 2TV 드라마 '태앙의 후예'에서는 '우럭 닮은 양반'으로 얼굴을 알리더니, 이번엔 '도깨비'에서 유일한 악인이라 할 수 있는 인물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두 작품 모두 김은숙 작가가 집필하고 이응복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드라마다.

그는 최근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김은숙 작가님, 이응복 감독님과 같이 다시 한번 작업할 수 있어서 즐겁고 감사한 마음이었다. 그 밖의 스태프분들 중에서도 같이 작업했던 분들이 있었다. 다시 만나서 익숙하게 작업할 수 있단 것 자체가 좋았다. 무엇보다 '도깨비'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되게 감사하다. 박중헌에게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 덕에 아주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며 웃었다.

또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에 이어 '도깨비'로 김은숙 작가, 이응복 감독과 호흡한 것에 대해 "제 생각에는 전작을 같이했을 때 작가님이나 감독님이 저의 연기에 대해 나쁘지 않게 생각을 해주셨던 것 같다. 그게 영향을 준 것 같다. 누가 연락을 하고 이랬다기보단 이심전심으로 캐스팅된 게 아닐까 생각하고 있다"고 짚었다.

김병철에게 '태양의 후예'와 '도깨비'는 얼굴을 많이 알리게 된 좋은 작품이기도 하지만, 즐겁게 촬영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남달랐다. 김은숙 작가의 작품은 시청자들에게도 차진 대사로 유명하지만, 한 번 출연해본 배우들에게도 '말맛'이 나는 대사로 많은 사랑을 받는다.

김병철은 "김은숙 작가님 작품은 대본을 읽는 것만으로도 되게 즐겁고 재밌었다. 그래서 참여하는 것 자체가 좋았다"며 "이응복 감독님도 특유의 감성이 있다. 현장에서 되게 섬세하게 연출을 하셔서 그 작업을 하는 게 정말 즐거웠다. 방송을 보면 화면에 되게 잘 담겨서 그걸 보는 것도 그랬다. 즐겁게 일할 수 있다는 건 정말 감사한 일이지 않나"고 말했다.

이어 "저는 '태양의 후예' 때부터 김은숙 작가님 작품이 되게 유머러스하다고 생각했다. 유머지수가 높다는 건 재밌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삶을 좀 떨어져서 볼 수 있는 그런 능력도 있는 것 같다. '태양의 후예' 같은 경우, 해피엔딩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 둘의 미래가 행복할 거야'란 느낌은 아니었다. 어쨌든 남자주인공은 분쟁지역에 갈 것이고, 그럼 역경이 또 닥치게 될 거다. 그런 것들을 생각하게 되더라"며 "그렇게 다르게 볼 수 있는 여지가 유머의 힘에서 오는 것 같다"고 짚었다.

'우럭'에 대한 얘기도 빼놓을 수 없었다.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에서 태백부대 대대장이자 남자주인공 유시진(송중기 분)의 상관인 박병수로 분했다. 김병철이 '우럭'이란 별명을 가지게 된 건 대사 한 마디 때문이었다. 여자주인공 강모연(송혜교 분)이 유시진에게 박병수의 뒷담화를 하다 "우럭 닮은 양반"이라고 말했기 때문. 이후 김병철은 '우럭 닮은 양반' '우럭 아저씨' 등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김병철은 "'태양의 후예' 후에 많은 분들이 우럭으로 기억을 하시더라. 내가 생선을 닮았다는 건 그때 처음 알았다"며 "작가님한테 물어볼 기회가 있어서 '제가 생선 닮았나요?'라고 물었는데 닮았다고 하시더라. 좀 의외였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우럭이 저보다 훨씬 유명하고 인지도도 높은 생물이지 않나. 그래서 이득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대중에게 그렇게 알려질 수 있어서 기분이 되게 좋았고,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했고 기뻤다"는 말도 덧붙였다.

'태양의 후예'를 통해 대사 하나로 큰 이슈가 됐다면, '도깨비'에선 닮은꼴로 초반부터 주목을 받았다. 시청자들이 김비서 역을 맡은 조우진과 김병철을 동일인물이라 착각했던 것. 김병철은 "제가 봤을 때는 과거 인물들이 다 현재에 환생을 했지 않나. 그래서 다 연결이 되니까, 연결이 안 되는 사람들을 시청자분들이 추측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며 "제가 보기에도 헤어스타일과 표정을 비슷하게 하니까 닮은 것 같긴 하더라. 작가님은 '다른데 왜 그러지'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김병철과 조우진은 촬영장에서 만나진 못했다. 함께하는 신이 없었기 때문. 이에 두 사람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난 장소가 종방연이었다. 그는 "(조)우진 씨가 종방연에서 '되게 재밌다. 그렇게 대중에게 회자되는 것도 좋은 일인 것 같다'고 하시더라. 저도 정말 공감을 했다"며 웃은 뒤 "실제로 우진 씨를 만나보니까 되게 멋있는 사람이더라.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내가 훨씬 이득이라고 느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인터뷰②에서 계속)

뉴스엔 김예은 kimmm@ 장경호 ja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김소영 아나운서, 오상진 위한 신혼 첫 밥상 공개 “맛 200번 보며 사투”
설리 반전 비키니 자태, 깡마른 몸매에 남다른 볼륨감 ‘김민준이 반할만’
과거 딴남자와 딴짓하던 B 대시에 “섹시 연상녀도 아니면서”
‘협찬의 악녀’ 미시탤런트 A, 똥기저귀 먹튀 안면몰수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강렬한유혹 프...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포토엔]

[방탄 빌보드 점령①]美납득시킨 BTS, 어쩌면 한국에서 가장 과소평가당한 아이돌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8주기, 외롭게 두지 않겠습니다”(인터뷰②)

[방탄 빌보드 점령②]통역사 없이 美강제진출, 듬직한 리더 랩몬스터 없었다면

김소영 아나운서, 오상진 위한 신혼 첫 밥상 공개 “맛 200번 보며 사투”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이슈와치]김장훈-김희철, 진솔함과 경솔함의 한 끗 차이

[포토엔HD] 칸레드카펫 오른 김민희-홍상수 ‘서로를 향한 다정한 시선’

[단독포착]김민희-홍상수 감독, 칸 명품거리 쇼핑중 (뉴스&칸)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뮤직 어워드 韓 그룹 최초 수상 영예

[뮤직와치]싸이 타블로도 자랑스러워하는 방탄 빌보드 입성, 수상못해도 K팝 새역사

[포토엔]구혜선 ‘안재현과 결혼 1주년, 신혼의 행복을 그림에 담았어요’

OCN 마의 6% 돌파, 그 어려운 걸 ‘터널’이 해냅니다[종영기획①]

‘터널’ 허성태 “정호영 아역, 제가 봐도 닮았더라고요”(인터뷰)

[스타와치]‘수트너’ 지창욱 캐스팅 약해? EP 놀라게 한 뒷모습

[어제TV]‘무한도전’ 욜로~욜로~ 하다 골로 간다

[무비와치]‘불한당’ 섹시한 전혜진에 놀라셨나요

이세창, 13세 연하 여친에 프러포즈 현장 공개 “결혼해줄래?”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

김민상이 시청자들의 사랑에 연신 쑥스러운 미소를 보였다. '터널'을 통..

‘터널’ 허성태 “살인마 이미지 벗는..

‘그거너사’ 이서원 “수지→조이→한..

‘컴백’ 아이콘 “공백기 길어 재데뷔..

‘옥자’ 안서현 “칸 여우주연상? 상..

‘고래고래’ 조한선 “조진웅에 카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