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해바라기-펀치-닥터스’ 21년차 배우 김래원의 인생작 계보(인터뷰) 배효주 기자
배효주 기자 2017-03-21 06:30: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어느새 데뷔 21년 차다. 1997년 MBC 드라마 '나'로 데뷔한 김래원은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오가며 명작을 끊임없이 쏟아냈다. 개중 김래원을 떠올리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작품은 뭐니뭐니해도 2006년 개봉한 영화 '해바라기'(감독 강석범)이다. 고교 중퇴 후 맨주먹으로 거리의 양아치들을 싹 쓸어버렸지만, 출소 후엔 희망을 품고 살고 싶었던 한 남자 오태식 역을 맡은 김래원은 특히 그의 "10년 동안 울면서 후회하고 다짐했는데, 꼭 그렇게 다 가져 가야만 속이 후련했냐"는 대사는 영화 개봉 10년이 훌쩍 지난 후에도 회자되고 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뉴스엔과 만난 김래원은 '해바라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해바라기'를 찍을 때는 열정만 갖고 있었다. 과하게 액션하기도 했다. 그때는 몸도 잘 썼다"면서도 "마지막 신을 찍고는 일주일 동안 링거를 맞았던 기억이 난다. 온몸에 멍도 들고. 이제는 요령이 생겨서 조절하는 편이다"고 말했다.

그의 명대사가 10년이 지난 지금도 마치 유행어처럼 쓰이고 있다는 말에 그는 "나쁜 일은 아니지 않나?"며 "해바라기'가 10년 된 영화인데, 어떻게 보면 그 이후에 제가 제대로 된 영화 작품을 못했다는 말인 것 같기도 하고"라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유튜브 같은 걸 통해서 일반인들이 제 성대모사를 한 걸 찾아봤다. 재밌더라"고 답하기도 했다.

'해바라기'가 대표작이라면, 그에게 '믿고 보는 배우'라는 수식어를 달게 한 작품은 SBS 드라마 '펀치'(2015)다. 대검찰청 반부패부 수사지휘과장 박정환 검사 역을 맡아, 그의 찬란했던 생애 마지막 6개월을 그렸다. 그는 "'펀치'서 검사 박정환 역할을 했을 때, 방송국 CP님이 저에게 '갓정환' '갓래원'이라고 불러주시며 '너 정말 죽여준다' 하시길래 우쭐했었다"고 운을 뗐다.

'펀치'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났다는 말에 그는 "저에게만 붙은 수식어인 줄 알았는데.."라 농담하더니 "제게 믿음을 가져주시는 건 너무나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 벅찬 소회를 밝혔다.

지난해 SBS 드라마 '닥터스'로는 생애 첫 의사 연기에 도전했다. '옥탑방 고양이'(2003) '러브스토리 인 하버드'(2005) 등 로맨스물에서도 기량을 발휘했던 김래원이 오랜만에 러브라인을 그려냈다. 신경외과 교수 홍지홍 역을 맡은 김래원은 과거 제자이자 후배 의사 유혜정 역을 맡은 박신혜와 그림 같은 애정신을 많이도 만들어냈다. 그 덕에 '키스 장인'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최고 시청률 21%를 달성했고, 연기대상 최우수상도 품에 안았다.

그는 '닥터스'를 회상하며 "간만의 로맨스물이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의사 역할을 안 해봤으니까 재밌게 해보자 해서 출연했던 게 좋은 결과를 낳았다. 같이 출연하는 배우들도 참 편하고 좋았다. 젊은 마음으로 연기 하니까 다들 좋아해 주시고, 환호해 주시고, 사랑해 주셨던 것 같다"며 "전에는 드라마를 미뤄놨었는데, '닥터스' 이후 마음을 열었다. 영화 찍으면서 가끔 드라마 출연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데뷔 21년을 맞은 김래원이 다시 한번 인생작 경신에 도전한다. 오는 23일 개봉을 앞둔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을 통해서다. 평소 낚시 여행을 다니며 숙식도 함께할 만큼 막역한 사이인 한석규와 호흡이다.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갇힌 전직 꼴통 경찰의 범죄 액션 영화다. 김래원은 전직 꼴통 경찰 유건 역을 맡아 강렬한 카리스마를 선사한다.

'프리즌'을 '유쾌한 상업영화'라 소개한 김래원. 그는 "이런 소재가 질린다고 하더라도, 대중이 계속 찾으시니까 만드는 것 아니겠느냐"며 "앞으론 정통 멜로도 하고 싶다. 이제서야 조금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끝없는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사진=쇼박스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
구하라, 보고도 믿기지 않는 눈 크기 ‘러블리 미소’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채국희와 결별설까지 ‘묵묵부답’
장현성 “리틀 송중기 아들, 연기하겠다면 안 말려”
‘조민기→이재용’ 급한 불 끈 ‘작신아’ 액땜 제대로 했다
“여후배 은밀히 상습적 성추행” 유명배우 오모씨 폭로 보니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어?”

“김보름 박지우 매스스타트 남았는데” 백철기 감독 비난 여론 우려

최율, 조재현 의혹 제기후 SNS 게시물 돌연 삭제 ‘계정 비공개’

조우종♥정다은 딸, 핑크색 우주복 입은 치명적 뒤태

김보름 기자회견도 무용지물, 자격박탈 청원 50만 돌파

윌엔터 측 “조민기와 결별 논의, 대응책 중 하나”(공식)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채국희와 결별설까지 ‘묵묵부답’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민유라X겜린, 소향 만났다 ‘홀로아리랑 인연’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김태리 “스스로 칭찬 안 해, ..

(인터뷰①에 이어) '아가씨'부터 '1987' '리틀 포레스트..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진경이..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