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포토엔화보]‘토요타 첫 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프라임 ‘찬찬히 살펴보니’
2017-04-11 10:59:59

[뉴스엔 김혜진 기자]

토요타 자동차가 4월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몰에서 플러그 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프라임’을 선보이고 있다.

뉴스엔 김혜진 jin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프리우스 프라임은 토요타 최초로 ‘듀얼 모터 드라이브 시스템’을 적용, EV 주행에서 최대 가속시 배터리로부터 전력을 공급하여 모터 구동과 동시에 제너레이터도 구동시켜 주행 퍼포먼스를 높였다.
▲ 연비는 국내에 판매중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가장 높은 수치이다. 복합 연비 CS 모드기준 21.4km/L, CD 모드기준 6.4km/kWh를 달하였으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3g/km이다.
▲ 쾌적한 내부
▲ 8.8kWh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로 EV 모드 최대 주행거리는 40km까지 달성했다. 이는 도심 근교에 거주하는 직장인이 전기만으로 출퇴근이 가능한 수치이다.
▲ 프리우스 프라임 휠
▲ 감각적인 오토스틱
▲ 넓은 스크린과 오토스틱
▲ 프리우스 프라임 차체 앞부분.
▲ 넓은 트렁크
▲ 차량 전면은 토요타의 디자인 아이덴티티인 킨 룩과 ‘TNGA’를 통해 낮아진 무게 중심의 조화로 프리우스 프라임만의 존재감을 어필한다.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
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그것이 알고 싶다’ 측 “이목사와 김 전 신부, 계속 협박문자 보내”
미스 비키니 김지연, 섹시 자태 앞태 옆태 뒤태 360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이상호 기자 “김광석 처 서해순 과거 영아 살해..증거있다”

영화 ‘김광석’ 연출 이상호 기자 “김광석 딸 10년전 사망” 주장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청춘시대2’ 김민석X최아라 셀카, 카메라 밖에선 더 달달한 커플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방탄소년단 ‘Her’ 발매 첫날 45만장 돌파, 자체 기록 모두 경신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이슈와치]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TV와치]‘님과함께2’ 윤정수♥김숙, 시청자도 눈물나는 713일 추억

확달라진 박성현 8언더파 “항상 잘 칠수만 없어, 시즌 2번째 이글 행운”(현장인터뷰)

[이슈와치]지나는 왜 과거사 다시 들춰낼 심경글을 남겼나

[이슈와치]떠난 김소현 vs 남은 김유정, 20대를 위한 준비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무비와치]‘살기법’ 설현, 패션의 완성은 몸매라더니..의상 뒷얘기

[TV와치]‘사서고생’ 사지도 않은 고생을 보는 불쾌함

[포토엔] 박성현, 동반자에 ‘나이스 버디’ 물개박수

문성근부터 윤도현까지, MB정부 블랙리스트 82명 보니

전지현, 700억 원 대 부동산 재벌 ‘포인트는 무대출’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얼굴에 관심갖기 시작했다”(인터뷰)

‘데뷔 10주년’ 소녀시대 윤..

배우 윤아가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소회를 밝혔다. 2007년 싱글 앨범 '다시 ..

‘왕사’ 윤아 “조교된 임시완 면회, ..

‘이름없는여자’ 최윤소 “배종옥, 얼..

‘언니는 살아있다’ 박광현 “데뷔 20..

추신수, 3연타석 삼진 후 안타 신고(1..

유소연 “소렌스탐, ‘자격있는 사람이..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