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레오나르도 다빈치 예언, 인류는 정말 4006년 대홍수로 멸망할까(서프라이즈) 김명미 기자
2017-04-16 11:00:00

[뉴스엔 김명미 기자]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정말 예언가였을까.

4월 16일 방송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대한 사연이 공개됐다. '모나리자' '최후의 만찬' '성모와 아기 예수' 등 수많은 작품을 남긴 15세기 이탈리아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는 미켈란젤로 라파엘로와 함께 르네상스 시대 3대 거장이자 최고의 천재 화가로도 유명하다.
그런데 2009년 뜻밖의 주장이 제기됐다. 다빈치가 미래를 예언하는 예언가였다는 것. 이렇게 주장하는 사람은 이탈리아의 역사학자 파비오 드 아라우조였다. 그의 책 '예언과 예언서'에 따르면 1990년 그는 이탈리아 고서적을 연구하던 중 한 권의 책을 보게 됐다. 그 책은 16세기 이탈리아어로 적힌 다빈치의 연구를 묶어놓은 것. 해당 책을 읽어본 그는 충격을 금할 수 없었다. 놀랍게도 다빈치의 원고에 훗날 일어날 일들이 그대로 묘사돼있었던 것.

그의 원고에는 "인류는 피부가 벗겨지고 손톱이 상하는 끔찍한 질병으로 공격받을 것이다. 수많은 사람들이 죽으며 국가에 구멍이 많아질 거다"는 내용이 담겨있는데, 파비오의 주장에 따르면 이는 1차 세계대전의 화학무기와 2차 세계대전의 원자폭탄 공격을 의미한다. 또 "아프리카 어린이들이 아프리카의 손에 의해 잔인한 일을 당할 것"이라는 글은 현재까지도 끊이지 않는 아프리카 내전을 의미한다. 이외에도 "사람들은 아주 먼 나라에서 질문하고 응답할 것"이라는 내용은 서로 다른 국가에서 대화가 가능해진 통신장비의 발달을 의미한다는 것.

실제로 다빈치의 그림에는 당시에는 실존하지 않았던 낙하산 헬리콥터 자동차 등을 연상케하는 것들이 그려져 있었다. 이에 계속해서 다빈치가 어떻게 미래의 사물을 스케치했는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무엇보다 다빈치는 앞으로 일어날 지구의 종말 역시 예언했다. 그의 원고에는 "아프리카의 하늘이 유럽에, 유럽의 하늘이 아프리카에 떠 있을 것이다. 바닷물이 사람들의 집을 덮칠 것이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사람들은 이것이 지각변동 과정에서 대홍수가 일어나 인류가 멸망한다는 뜻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 예언가 에드거 케이시 역시 1933년 비슷한 예언을 한 적이 있었다. 초능력자로도 유명했던 그는 1929년의 세계 대공황을 비롯, 2차 세계대전과 소련의 몰락 등을 예언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의 유명한 예언 중 하나가 바로 지구 극이동설로 인해 대재앙이 발생해 인류가 멸망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모든 것들이 우연의 일치에 불과하다는 주장을 했다. 이후 바티칸 연구원 사브리나 스포르차 갈라치아는 다빈치의 1498년작 '최후의 만찬'에 그의 예언이 숨겨져 있다고 주장했다. 반원 모양 창문에 별자리와 라틴어 알파벳으로 암호가 새겨져있다는 것. 암호 분석 결과 그 내용은 인류가 4006년 3월 21일 시작하는 대홍수로 인해 4006년 11월 1일 종말을 고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암호 해석 과정이 명확하지 않아 사람들의 궁금증만 증폭됐을 뿐, 수수께끼는 아직까지도 풀리지 않은 상태다.(사진=MBC 방송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나혼자산다’ 기안84, 서울로 이사 간다 ‘이삿짐 에피소드 공개’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故 정애란 따라 연기할줄 몰랐다”(인터뷰)

단발머리 변신 박시연, 新 단발병 유발자 등극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내가 찍고 만족” 윤승아♥김무열 부부, 꿀 떨어지는 일상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法, 강제추행+사기혐의 이주노에 집행유예 2년 선고(종합)

이하율♥고원희, 깨소금 냄새 폴폴 풍기는 데이트 ‘손가락 하트’

[TV와치]‘리턴’ 자극적 소재를 사이에 둔 호평과 비평 사이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