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블랙야크, ‘해피 메이 페스티벌’ 이벤트 진행! 서하영 기자
서하영 기자 2017-05-11 09:55:54


[뉴스엔 서하영 기자]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가 감사의 달 5월을 맞아 특별 할인 판매 이벤트를 진행한다.

‘해피 메이 페스티벌(Happy May Festival)’은 어버이 날과 스승의 날 등 각종 기념일에 맞춰 준비된 할인 이벤트다. 봄〮여름 신상품(일부 품목 제외)을 구입할 경우 블랙야크는 5월 7일까지 30%, 블랙야크 키즈는 5월 9일까지 2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5월 14일까지 블랙야크가 제안하는 세트 제품 기획전도 열린다. 등산, 트레킹, 데일리, 스포츠 등 4가지 테마에 맞춰 재킷 또는 조끼, 티셔츠, 바지를 하나로 묶은 스타일링 세트를 40% 할인된 가격에 만날 수 있다.

김준현 블랙야크 마케팅본부 이사는 “이번 특별 할인 이벤트로 기념일이 많은 5월에 감사의 선물을 준비하는 소비자들이 보다 저렴한 가격에 실속 있는 제품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능성과 스타일을 겸비한 다양한 블랙야크 제품으로 선물하는 사람의 센스도 함께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블랙야크 제공)


뉴스엔 서하영 choc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사람이 좋다’ 전진주 “배동성 딸 수진 결혼, 당연히 母에게 양보해야”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
엄태웅 딸 엄지온, 과체중 경고 후 식단관리 “밥 대신 뻥튀기”
“수영복 모델 아무나 하나?” 고준희, 따라할 수 없는 명품복근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유상무 측 “작곡가 김연지와 10월 결혼? 확인 후 입장 발표”

[포토엔HD] 손나은 ‘청순 아이돌의 교과서’

손예진, 예쁜 누나 아닌 마당발 누나 ‘커피차 선물 클래스’

김흥국 측 “박일서 폭행 아닌 몸싸움, 맞고소 예정”

“소니 축하해” 토트넘, 손흥민 아시아판 발롱도르 수상 축하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매년 성장한 손흥민도, 강팀 못 잡으면 월드클래스는 멀다

‘추락사고’ 김사랑 측 “몸상태 좋진 않아..지켜보는 중”(공식)

‘결혼’ 유상무♥김연지, 핑크빛 가득한 럽스타그램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