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靑 부대변인 내정’ 고민정 전 아나운서, 붕어빵 딸과 화사한 미소 김명미 기자
김명미 기자 2017-05-18 15:15:34


[뉴스엔 김명미 기자]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전 KBS 아나운서와 붕어빵 딸의 밝은 미소가 포착됐다.

고민정 전 아나운서는 5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사진에는 고민정 전 아나운서와 딸의 행복 넘치는 모습이 담겨있다.
고민정 전 아나운서는 사진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로 시작되는 뉴스를 보며 하루를 시작한다. 지나가는 사람들이 즐거운 표정으로 대통령에 대해 말한다. 아이들과 마트에 가서 장을 보고 같이 놀이터에 나가 아이들이 노는 걸 지켜본다. 세상을 다 가진 것만 같다"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캠프 선대위 대변인을 맡았던 고민정 전 아나운서는 최근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역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명확한 메시지 전달. 원활한 소통. 최고의 대변인. 적재적소 인사 환영합니다"며 고민정 전 아나운서에게 환영의 메시지를



전했다.(사진=고민정 인스타그램)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사람이 좋다’ 전진주 “배동성 딸 수진 결혼, 당연히 母에게 양보해야”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
엄태웅 딸 엄지온, 과체중 경고 후 식단관리 “밥 대신 뻥튀기”
“수영복 모델 아무나 하나?” 고준희, 따라할 수 없는 명품복근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추락사고’ 김사랑 측 “몸상태 좋진 않아..지켜보는 중”(공식)

[이슈와치]“몸이 재산인데” 김사랑·한예슬 사고 안타까운 이유

손예진, 예쁜 누나 아닌 마당발 누나 ‘커피차 선물 클래스’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예쁜누나’ 오륭 “며칠 사이 많은 일 일어나, 과분한 사랑 감사”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김사랑 복근 드러낸 청바지 화보, 뒤태까지 완벽

매년 성장한 손흥민도, 강팀 못 잡으면 월드클래스는 멀다

‘아빠본색’ 주영훈, 다이어트 성공한 홍지민에 “30대 같다”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종합)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