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니콜 키드먼, 50대 믿기 힘든 비키니 몸매..복근+각선미까지[파파라치컷]

멜 깁슨, 35세연하 여자친구와 손잡고 거리 데이트[파파라치컷]

영원한 울버린 휴 잭맨, 피부암 이기고 건강한 모습 포착[파파라치컷]

‘마초’ 제이슨 스타뎀, 만삭의 20세 연하 여친과 해변산책[파파라치컷]

‘역적’ 채수빈 “윤균상, ‘삼시세끼’ 나온 딱 그대로”(인터뷰)
2017-05-20 10:00:01

 

[뉴스엔 글 오수미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드라마, 영화 많은 관계자들이 젊은 여배우의 기근을 호소한다. 배우 채수빈 같은 여배우들이 많아질수록 그런 푸념도 사라지지 않을까. 채수빈은 젊은 여배우들 가운데서 꾸준하고 뚜렷하게 존재감을 넓혀가고 있다. KBS 2TV '발칙하게 고고'에서 얄미운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던 채수빈은 지난해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연기력도 인정 받았다. 매 작품마다 차츰차츰 내공을 쌓아가고 있는 그의 성장이 기대된다.

채수빈은 최근 종영한 MBC 월화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에서 홍길동(윤균상 분)의 연인 가령 역을 맡아 열연했다. 채수빈은 드라마 종영 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 카페에서 뉴스엔과 만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채수빈은 '역적'에서 연인 역할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윤균상이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3'에서 본 모습 그대로였다고 말했다. 채수빈은 "너무 편했다. 어느 순간부터는 가족처럼 끈끈한 유대감도 생겨서 편안한 연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신인 시절 만났을 때도 순하다고 생각했는데 촬영하면서 같이 연기해봐도 그 느낌이 달라지지 않았다. '삼시세끼'에서 나온 딱 그대로다"고 털어놨다.

가령은 홍길동에게 "좋아한다"고 고백도 하고 "볼 장 다 본 사이니 혼인해야 한다"고 청혼도 할 만큼 당차고 대담한 캐릭터였다. 극중 배경이 조선시대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신여성' 같은 인물. 채수빈은 자신과 가령이 많이 다르다고 했다. '역적'을 선택한 이유도 그래서였다고.

"기본적인 성격이나 말투는 아무래도 비슷하다. 가령에겐 용기 있고 대담하고 터프한 면들이 있지 않나. 자기 감정에 있어서도 솔직하고 그런 것들은 나와 달랐다. 나는 겁도 많고 걱정도 많다. 가령은 목숨보다도 남을 더 사랑할 줄 아는 인물이어서 멋있었다. 작품을 선택할 때도 직진하는 가령이 사랑스러워서였다. 나는 평소 연애할 때 그렇지 않은 편이어서 대리만족 했던 것 같다."

채수빈에게 캐릭터 연구에 대해 묻자 오히려 현장에서 놀았다는 답이 돌아왔다. 채수빈은 "나도 걱정이 많아서 감독님에게 미리 '가령은 어떤 인물이냐'고 물어봤다. 감독님은 '현장에 와서 놀면 된다. 네가 하는 게 곧 가령이니까 걱정하지 말고 와서 느끼고 즐겨라'고 말해주더라. '역적' 촬영하면서 내려놓는 연습을 많이 했다. 애쓰지 않아도 느껴지는 순간들이 있었다. 연기생활하면서 처음 접해봤던 방식이어서 신기하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극중에서 가령은 장대에 매달려 손도 묶이고 눈도 가린 채 홍길동을 향해 울부짖는다. 이 장면은 '역적' 1회 초반부터 등장해 이후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고 27회에서 재등장해 많은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명장면으로 손꼽혔다. 채수빈 역시 이 장면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다.

"사실 너무 추웠을 때 찍어서 입이 얼어 대사를 할 수가 없었다. 대사도 짧았는데 핫팩을 입에 갖다대면서 촬영해도 말이 안 나왔다. 1회 촬영분에서는 가령이가 어쩌다 장대에 올랐는 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모든 걸 다 상상해서 찍었다. 나중에 다시 찍었는데 그때는 이미 감정을 쌓아왔고 내가 가령 캐릭터를 완전히 입고 있었기 때문에 노력하지 않아도 감정이 훅 왔다. 내게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었던 것 같다."

채수빈은 극중에서 함께 연기했던 배우 이하늬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두 사람은 '역적'에서 날선 대립각을 세우는 연기를 하면서도 컷 소리만 떨어지면 서로 농담을 주고받기 바빴다고. 채수빈은 "이하늬가 진짜 유쾌하다. 친근하게 친구처럼 대해줬다. 농담도 주고 받다가 또 촬영하고 그랬다. 막 장난을 치다가도 언니가 주는 에너지가 있다보니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 그런게 진짜 고마웠다. 현장이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현장 분위기도 좋고 호흡도 좋아서 촬영에 방해될 만큼 놀고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역적' 마지막회에서는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드라마 OST '봄이 온다면'을 함께 부르며 춤을 추는 장면이 방송됐다. 채수빈은 이 장면이 김진만 감독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혔다. 채수빈은 "김진만 감독이 제안한 신이었다. 스태프들도 다 분장하라고 했더니 스태프들이 '무슨 분장이냐'고 (불평)했는데 찍다 보니 다들 재밌고 즐거워 했다. 좋은 추억이 됐던 것 같다. 너무 웃기고 유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수빈은 "나는 분위기를 되게 많이 타는 편이라서 이번에 조금 어색하고 눈치도 보고 만족스럽게 못 췄다. 이하늬와 김지석이 정말 혼을
태워서 추더라"고 덧붙였다.

뉴스엔 오수미 su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김소영 아나운서, 오상진 위한 신혼 첫 밥상 공개 “맛 200번 보며 사투”
설리 반전 비키니 자태, 깡마른 몸매에 남다른 볼륨감 ‘김민준이 반할만’
과거 딴남자와 딴짓하던 B 대시에 “섹시 연상녀도 아니면서”
‘협찬의 악녀’ 미시탤런트 A, 똥기저귀 먹튀 안면몰수

      SNS 계정으로 로그인             

칸-악녀 주역들

칸의 여인 김민...

카리스마 넘치...

강렬한유혹 프...

이하늬, 비키니도 기죽일 래시가드 국가대표급 몸매 4컷[포토엔]

이혜훈 의원, 박근혜 전 대통령 거울방 보도에 “오싹했다”

김소영 아나운서, 오상진 위한 신혼 첫 밥상 공개 “맛 200번 보며 사투”

[포토엔HD] 김민희-홍상수 ‘나란히 커플링끼고 칸 나들이’

오상진, 아내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차려준 아침식사 ‘신혼의 남편 손길’

‘노무현입니다’ 이창재 감독 “서거 8주기, 외롭게 두지 않겠습니다”(인터뷰②)

[포토엔HD] 칸레드카펫 오른 김민희-홍상수 ‘서로를 향한 다정한 시선’

‘악녀’ 김서형 “복근 보여주려 칸까지 기구 가져와 운동”(뉴스&칸)

[포토엔HD] 권해효-조윤희 부부 ‘칸 레드카펫 위 미소만발’

[뮤직와치]저스틴비버도 제친 BTS, 4년 내내 방탄소년단스러웠기에

[단독포착]김민희-홍상수 감독, 칸 명품거리 쇼핑중 (뉴스&칸)

방탄소년단, 美 빌보드 뮤직 어워드 韓 그룹 최초 수상 영예

[뮤직와치]싸이 타블로도 자랑스러워하는 방탄 빌보드 입성, 수상못해도 K팝 새역사

[포토엔]구혜선 ‘안재현과 결혼 1주년, 신혼의 행복을 그림에 담았어요’

OCN 마의 6% 돌파, 그 어려운 걸 ‘터널’이 해냅니다[종영기획①]

‘터널’ 허성태 “정호영 아역, 제가 봐도 닮았더라고요”(인터뷰)

[스타와치]‘수트너’ 지창욱 캐스팅 약해? EP 놀라게 한 뒷모습

[어제TV]‘무한도전’ 욜로~욜로~ 하다 골로 간다

[무비와치]‘불한당’ 섹시한 전혜진에 놀라셨나요

이세창, 13세 연하 여친에 프러포즈 현장 공개 “결혼해줄래?”

‘터널’ 김민상 “시청자 사..

김민상이 시청자들의 사랑에 연신 쑥스러운 미소를 보였다. '터널'을 통..

‘터널’ 허성태 “살인마 이미지 벗는..

‘그거너사’ 이서원 “수지→조이→한..

‘컴백’ 아이콘 “공백기 길어 재데뷔..

‘옥자’ 안서현 “칸 여우주연상? 상..

‘고래고래’ 조한선 “조진웅에 카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