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역적’ 채수빈 “윤균상, ‘삼시세끼’ 나온 딱 그대로”(인터뷰)
2017-05-20 10:00:01

[뉴스엔 글 오수미 기자/사진 이재하 기자]

드라마, 영화 많은 관계자들이 젊은 여배우의 기근을 호소한다. 배우 채수빈 같은 여배우들이 많아질수록 그런 푸념도 사라지지 않을까. 채수빈은 젊은 여배우들 가운데서 꾸준하고 뚜렷하게 존재감을 넓혀가고 있다. KBS 2TV '발칙하게 고고'에서 얄미운 악역으로 눈도장을 찍었던 채수빈은 지난해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을 통해 연기력도 인정 받았다. 매 작품마다 차츰차츰 내공을 쌓아가고 있는 그의 성장이 기대된다.

채수빈은 최근 종영한 MBC 월화 드라마 '역적: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연출 김진만 진창규)에서 홍길동(윤균상 분)의 연인 가령 역을 맡아 열연했다. 채수빈은 드라마 종영 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 카페에서 뉴스엔과 만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채수빈은 '역적'에서 연인 역할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윤균상이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3'에서 본 모습 그대로였다고 말했다. 채수빈은 "너무 편했다. 어느 순간부터는 가족처럼 끈끈한 유대감도 생겨서 편안한 연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 신인 시절 만났을 때도 순하다고 생각했는데 촬영하면서 같이 연기해봐도 그 느낌이 달라지지 않았다. '삼시세끼'에서 나온 딱 그대로다"고 털어놨다.

가령은 홍길동에게 "좋아한다"고 고백도 하고 "볼 장 다 본 사이니 혼인해야 한다"고 청혼도 할 만큼 당차고 대담한 캐릭터였다. 극중 배경이 조선시대라는 사실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신여성' 같은 인물. 채수빈은 자신과 가령이 많이 다르다고 했다. '역적'을 선택한 이유도 그래서였다고.

"기본적인 성격이나 말투는 아무래도 비슷하다. 가령에겐 용기 있고 대담하고 터프한 면들이 있지 않나. 자기 감정에 있어서도 솔직하고 그런 것들은 나와 달랐다. 나는 겁도 많고 걱정도 많다. 가령은 목숨보다도 남을 더 사랑할 줄 아는 인물이어서 멋있었다. 작품을 선택할 때도 직진하는 가령이 사랑스러워서였다. 나는 평소 연애할 때 그렇지 않은 편이어서 대리만족 했던 것 같다."

채수빈에게 캐릭터 연구에 대해 묻자 오히려 현장에서 놀았다는 답이 돌아왔다. 채수빈은 "나도 걱정이 많아서 감독님에게 미리 '가령은 어떤 인물이냐'고 물어봤다. 감독님은 '현장에 와서 놀면 된다. 네가 하는 게 곧 가령이니까 걱정하지 말고 와서 느끼고 즐겨라'고 말해주더라. '역적' 촬영하면서 내려놓는 연습을 많이 했다. 애쓰지 않아도 느껴지는 순간들이 있었다. 연기생활하면서 처음 접해봤던 방식이어서 신기하고 값진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극중에서 가령은 장대에 매달려 손도 묶이고 눈도 가린 채 홍길동을 향해 울부짖는다. 이 장면은 '역적' 1회 초반부터 등장해 이후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고 27회에서 재등장해 많은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명장면으로 손꼽혔다. 채수빈 역시 이 장면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꼽았다.

"사실 너무 추웠을 때 찍어서 입이 얼어 대사를 할 수가 없었다. 대사도 짧았는데 핫팩을 입에 갖다대면서 촬영해도 말이 안 나왔다. 1회 촬영분에서는 가령이가 어쩌다 장대에 올랐는 지도 모르는 상황이었다. 모든 걸 다 상상해서 찍었다. 나중에 다시 찍었는데 그때는 이미 감정을 쌓아왔고 내가 가령 캐릭터를 완전히 입고 있었기 때문에 노력하지 않아도 감정이 훅 왔다. 내게도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었던 것 같다."

채수빈은 극중에서 함께 연기했던 배우 이하늬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두 사람은 '역적'에서 날선 대립각을 세우는 연기를 하면서도 컷 소리만 떨어지면 서로 농담을 주고받기 바빴다고. 채수빈은 "이하늬가 진짜 유쾌하다. 친근하게 친구처럼 대해줬다. 농담도 주고 받다가 또 촬영하고 그랬다. 막 장난을 치다가도 언니가 주는 에너지가 있다보니 연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 그런게 진짜 고마웠다. 현장이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 현장 분위기도 좋고 호흡도 좋아서 촬영에 방해될 만큼 놀고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역적' 마지막회에서는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가 드라마 OST '봄이 온다면'을 함께 부르며 춤을 추는 장면이 방송됐다. 채수빈은 이 장면이 김진만 감독의 아이디어였다고 밝혔다. 채수빈은 "김진만 감독이 제안한 신이었다. 스태프들도 다 분장하라고 했더니 스태프들이 '무슨 분장이냐'고 (불평)했는데 찍다 보니 다들 재밌고 즐거워 했다. 좋은 추억이 됐던 것 같다. 너무 웃기고 유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채수빈은 "나는 분위기를 되게 많이 타는 편이라서 이번에 조금 어색하고 눈치도 보고 만족스럽게 못 췄다. 이하늬와 김지석이 정말 혼을 태워서 추더라"고 덧붙였다.

뉴스엔 오수미 sum@ 이재하 rus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김희선 “딸 연아, 강호동 아들 시후와 같은 학교”
얼굴 찌푸린 수지의 노래연습, 국민첫사랑의 반전 비글미
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미우새’ 돈스파이크, 王스테이크 뜯어먹는 클래스
“왜 키스 잘해?” 전소민 오늘도 거침없는 연애검찰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경악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내 딸의 남자들2’ 소진, 연인 에디킴 언급에 당황 “여기까지만..”

“피구하다 배현진 맞혔더니 인사발령” 신동진 아나운서 주장 재차 화제

김재범, 결혼 앞둔 예비신랑의 훈훈한 비주얼

[결정적장면]김희선 “딸 연아, 강호동 아들 시후와 같은 학교”

함소원, 대규모 농장사업가 2세 SNS 스타 진화와 열애설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사치세 탈출’ 노리는 양키스, 베탄시스-워렌 트레이드?

[결정적장면]‘황금빛내인생’ 최귀화, 정소영 가정폭력 이혼알고 오열

얼굴 찌푸린 수지의 노래연습, 국민첫사랑의 반전 비글미

[22회 BIFF]문근영 열고 서신애가 불붙였다 ‘여동생들의 반란’

[무비와치]문근영 주연 미스터리물에 4대강 등장한 이유(22회 BIFF)

[22회 BIFF]“후배들한테 배워야” 장동건, 인터뷰에서 드러난 품격

[무비보고서]‘맨헌트’ 하지원, 男영화서도 돋보인 액션퀸

‘1박2일’ 김준호 “악플 달면 고소할거야” 구하라 팬에 도발

[22회 BIFF]“표현의 자유를” 문재인 대통령, 침체된 영화제에 새 숨결(종합)

고진영 “LPGA 직행 아직 모르겠다, 다음주 메이저 대회에 신경”(일문일답)

‘전체관람가’ 감독들의 영화 제작기, 예능이 될 수 있나[첫방기획]

‘언니는’ 김순옥의 승리, 막장도 아무나 쓰는게 아니야[종영기획]

‘신혼일기2’ 오상진♥김소영, 대타 투입의 좋은 예[첫방기획]

‘청춘시대2’ 박은빈 “성추..

박은빈이 '청춘시대2' 속 문효진과 같은 피해를 입은 사람들이 보낸 메시..

‘대장 김창수’ 조진웅 “송승헌은 고..

‘범죄도시’ 감독 “마동석은 똑똑한 ..

‘청춘시대2’ 신현수는 왜 지우의 “..

‘명불허전’ 김아중 “로맨스 연기 쑥..

‘유리정원’ 신수원 감독 “희귀병 수..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