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열애설’ 큐리, 밀착 수영복으로 드러낸 대문자 S라인

[어제TV]29㎏ 감량 홍지민 같은 옷 달라진 몸매 비교, 비포 vs 애프터(아빠...

제시, 비키니 입고 자랑한 국보급 애플힙

韓美 첫우승 모두 내셔널 타이틀, 역시 남달라 박성현(US 여자오픈②)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7-07-18 06:00:01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베드민스터(미국)=사진 이재환 기자]

박성현이 LPGA 투어에서도 자신의 닉네임다운 '남다른' 면모를 선보였다.

박성현(24 KEB하나은행)은 7월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32야드)에서 끝난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이자 내셔널 타이틀 대회 'US 여자 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한화 약 57억6,000만 원)서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로 LPGA 통산 첫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
▲ 박성현
박성현(USGA 제공)
▲ 박성현(USGA 제공)
박성현의 닉네임은 '남달라'다. "어렸을 때부터 스승님께 남과 달라야 성공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 그때부터 '남달라'라는 애칭을 쓰고 있다"는 박성현은 정말 여느 선수들과는 남다른 장점을 갖고 있다.

바로 파워풀한 장타를 구사한다는 것. 정교한 아이언 샷과 퍼팅은 어느 정도 연습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이지만 호쾌한 장타는 아무나 가질 수 없는 것이기에 박성현도 자신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들쭉날쭉하던 티샷에 안정성이 생기자 박성현은 바로 두각을 나타냈다. 2014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루키로 데뷔한 박성현은 거의 무명에 가까웠다가, 2015년 '롯데 칸타타 여자 오픈'에서 장타력을 과시해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다 잡았던 우승을 이정민에게 내주고 아쉬움의 눈물을 흘린 박성현은 2주 뒤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을 거뒀다.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한국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은 승승장구했다. 2015시즌에 2승을 추가했고, 2016시즌엔 무려 7승에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석권했다.

2016년엔 세계 랭킹, 상금 랭킹 등의 자격, 또 스폰서 초청 등으로 4개 메이저 대회를 포함해 LPGA 투어 7개 대회에 출전했다. 톱13 밖으로 벗어난 건 '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 공동 50위 한 차례밖에 없었다.

한국보다 장타자들이 더 많은 LPGA 투어이지만, 박성현의 장타도 현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 충분했다. LPGA의 저명한 기자는 지난 2016년 US 여자 오픈에서 박성현의 경기를 따라다니면서 지켜봤고 박성현의 파워풀한 장타에 매료됐다. 또 본격적인 루키 시즌을 앞두고 이곳저곳에서 다크호스, 기대되는 스타로 선정되는 등 LPGA 투어 데뷔부터 남다른 길을 걸은 박성현이었다.

워낙 많은 기대를 받고 LPGA 투어에 입성해서일까. 우승 문턱에서 몇 차례나 고개를 숙였다. 그럴수록 부담감이 더욱 박성현을 짓눌렀고, 박성현은 3월부터 5월까지 부담감이 계속 쌓여 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우승에 대해 누구보다 간절한 마음을 품고 있었던 박성현은 LPGA 투어에서 가장 권위있는 대회인 'US 여자 오픈'에서 LPGA 첫 우승을 일궈냈다.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LPGA 첫 우승도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대회에서 한 박성현은 역시 남다름을 과시했다.

경기 막판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18번 홀(파5) 세 번째 샷이 그린 뒤로 크게 넘어간 것이다. 대회 내내 샷에 자신이 있었고 이날 페어웨이도 한 번만 놓치며 완급조절을 잘 해오던 박성현의 마지막 실수였다. 여기서 박성현은 환상적인 범프앤런으로 이 홀을 파로 막아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박성현은 18번 홀에서 세 번째 샷을 남겨놓고 지난 2016년 US 여자 오픈 마지막 홀에서 두 번째 샷을 워터 해저드에 빠뜨린 것이 생각이 났다고. 박성현은 "그 생각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고 그래서 오버 샷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이런 때를 대비해서였을까. 박성현은 US 여자 오픈 전 한 주 휴식을 취하며 "부족한 어프로치 연습을 많이 했다. 이번 대회에서 쇼트 게임이 기대된다"고 말한 바 있는데, 멋진 쇼트게임으로 우승을 결정 지었다.

또 박성현은 "리더보드를 살짝 봤는데 17번 홀 전엔 연장까지 생각하고 있었다. 17번 홀에서 버디하고 나서 우승을 예감했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이날 또 새로운 경험을 했다. US 여자 오픈 트로피에 자신의 이름이 새겨지는 것을 직접 봤다. 박성현은 "지금 이렇게 인터뷰를 하는 와중에도 (우승) 실감이 나지 않는다. (트로피에) 제 이름이 새겨지는 것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정말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박성현은 "올해 목표가 시즌 1승과 신인왕이었는데 1승을 달성했기 때문에 다음 우승을 향해 나아가야 할 것 같다"고 앞으로의 목표를 밝혔다. 그러면서 "브리티시 오픈이 가장 가까운 메이저인데 작년에 성적이 좋지 않았다.(공동 50위) 올해 코스가 달라졌고 나한테도 충분히 기회가 있다고 생각해서 그 대회에서 잘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 '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은 오는 8월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스코틀랜드 파이프주에서 열린다.(사진



=박성현/US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우디앨런 한국계 아들 폭로 “아버지 아닌 어머니가 문제, 자녀들 학대”
‘이혼→복역’ 나한일, 정은숙과 결혼으로 열 인생 2막
방탄소년단 지민 “2차례 살해협박 나도 당황,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었...
나한일 정은숙, 이미 옥중 결혼한 부부 “27일 결혼식”
열애설 부인한 로꼬, 영화 관람 인증샷..누구랑 봤을까
박보람, 서인국과 결별 후 밝은 근황 “수육국밥 특”
서정희,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동안 비주얼 ‘세월 역주행’
문가비, 함뼘 비키니로 뽐낸 아찔 몸매 ‘바비인형인 줄’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우디앨런 한국계 아들 폭로 “아버지 아닌 어머니가 문제, 자녀들 학대”

[이슈와치]‘이혼→복역’ 나한일, 정은숙과 결혼으로 열 인생 2막

나한일 정은숙, 이미 옥중 결혼한 부부 “27일 결혼식”

박보람, 서인국과 결별 후 밝은 근황 “수육국밥 특”

[포토엔HD] 황치열 ‘세련된 공항 패션’

‘김승현♥’ 한정원, 결혼식 3일 앞둔 소감 “아직 실감 안나”

서정희,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동안 비주얼 ‘세월 역주행’

방탄소년단 지민 “2차례 살해협박 나도 당황,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 없었다”

‘스포트라이트’ 드루킹 “김경수에게 정치적으로 이용 당했다” 호소

정해인에 손예진까지, ‘예쁜누나’ 종영 아쉬움 달랠 하드털이

[무비와치]‘버닝’ 6위 추락, 아무리 흥행보단 작품성이라지만

[스타와치]‘독전’ 조진웅, 지긋지긋 흥행부진 씻어내나

[뮤직와치]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뮤직와치]자넷잭슨 미투 언급부터 방탄 정국 복근 공개까지, 美빌보드 꼽은 BEST 13

‘효리네2’ 이효리♥이상순, 영화·시트콤 넘나드는 부부[종영기획①]

[포토엔HD화보] 정해인 ‘누나들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종합)

[스타와치]이성경 고아라, 20대 여배우 기근 이겨낼 수 있을까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이슈와치]지상파 일베 논란, 반복된 실수는 변명의 여지 없다

‘버닝’ 전종서 “김태리와 ..

전종서가 김태리와 비교가 되는 건 알고 있지만 의식은 해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

빅톤, 5월 보이그룹 대전 출사표 “차..

‘대군’ 진세연 “키스-눈물신, 윤시..

‘독전’ 이주영 “긍정적인 류준열, ..

‘독전’ 류준열 “내 영화 보는 것, ..

‘예쁜 누나’ 윤종석 “‘눈새’ 처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