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폭탄 테러 충격’ 아리아나 그란데 위로하는 남친 맥밀러, 애틋한 재회[...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비키니 입고 은밀한 호텔 데이트[파파라치컷]

‘부부→이웃사촌’ 졸리, 피트 동네로 이사..호화저택 들여다보니[파파라...

머라이어 캐리, 13세 연하 前남친과 재결합..레스토랑서 입맞춤 포착[파파...

韓美 첫우승 모두 내셔널 타이틀, 역시 남달라 박성현(US 여자오픈②)
2017-07-18 06:00:01

 

[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베드민스터(미국)=사진 이재환 기자]

박성현이 LPGA 투어에서도 자신의 닉네임다운 '남다른' 면모를 선보였다.

박성현(24 KEB하나은행)은 7월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32야드)에서 끝난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세 번째 메이저이자 내셔널 타이틀 대회 'US 여자 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한화 약 57억6,000만 원)서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로 LPGA 통산 첫 우승을 차지했다.

▲ 박성현
▲ 박성현(USGA 제공)
박성현의 닉네임은 '남달라'다. "어렸을 때부터 스승님께 남과 달라야 성공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어 그때부터 '남달라'라는 애칭을 쓰고 있다"는 박성현은 정말 여느 선수들과는 남다른 장점을 갖고 있다.

바로 파워풀한 장타를 구사한다는 것. 정교한 아이언 샷과 퍼팅은 어느 정도 연습으로 이룰 수 있는 것이지만 호쾌한 장타는 아무나 가질 수 없는 것이기에 박성현도 자신의 장점을 극대화했다.

들쭉날쭉하던 티샷에 안정성이 생기자 박성현은 바로 두각을 나타냈다. 2014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루키로 데뷔한 박성현은 거의 무명에 가까웠다가, 2015년 '롯데 칸타타 여자 오픈'에서 장타력을 과시해 눈도장을 찍었다. 당시 다 잡았던 우승을 이정민에게 내주고 아쉬움의 눈물을 흘린 박성현은 2주 뒤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에서 KLPGA 투어 첫 우승을 거뒀다.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한국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은 승승장구했다. 2015시즌에 2승을 추가했고, 2016시즌엔 무려 7승에 상금왕, 최저 타수상을 석권했다.

2016년엔 세계 랭킹, 상금 랭킹 등의 자격, 또 스폰서 초청 등으로 4개 메이저 대회를 포함해 LPGA 투어 7개 대회에 출전했다. 톱13 밖으로 벗어난 건 '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 공동 50위 한 차례밖에 없었다.

한국보다 장타자들이 더 많은 LPGA 투어이지만, 박성현의 장타도 현지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기 충분했다. LPGA의 저명한 기자는 지난 2016년 US 여자 오픈에서 박성현의 경기를 따라다니면서 지켜봤고 박성현의 파워풀한 장타에 매료됐다. 또 본격적인 루키 시즌을 앞두고 이곳저곳에서 다크호스, 기대되는 스타로 선정되는 등 LPGA 투어 데뷔부터 남다른 길을 걸은 박성현이었다.

워낙 많은 기대를 받고 LPGA 투어에 입성해서일까. 우승 문턱에서 몇 차례나 고개를 숙였다. 그럴수록 부담감이 더욱 박성현을 짓눌렀고, 박성현은 3월부터 5월까지 부담감이 계속 쌓여 있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우승에 대해 누구보다 간절한 마음을 품고 있었던 박성현은 LPGA 투어에서 가장 권위있는 대회인 'US 여자 오픈'에서 LPGA 첫 우승을 일궈냈다. 한국여자오픈에 이어 LPGA 첫 우승도 내셔널 타이틀이 걸린 대회에서 한 박성현은 역시 남다름을 과시했다.

경기 막판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18번 홀(파5) 세 번째 샷이 그린 뒤로 크게 넘어간 것이다. 대회 내내 샷에 자신이 있었고 이날 페어웨이도 한 번만 놓치며 완급조절을 잘 해오던 박성현의 마지막 실수였다. 여기서 박성현은 환상적인 범프앤런으로 이 홀을 파로 막아 우승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박성현은 18번 홀에서 세 번째 샷을 남겨놓고 지난 2016년 US 여자 오픈 마지막 홀에서 두 번째 샷을 워터 해저드에 빠뜨린 것이 생각이 났다고. 박성현은 "그 생각이 머릿 속을 떠나지 않았고 그래서 오버 샷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이런 때를 대비해서였을까. 박성현은 US 여자 오픈 전 한 주 휴식을 취하며 "부족한 어프로치 연습을 많이 했다. 이번 대회에서 쇼트 게임이 기대된다"고 말한 바 있는데, 멋진 쇼트게임으로 우승을 결정 지었다.

또 박성현은 "리더보드를 살짝 봤는데 17번 홀 전엔 연장까지 생각하고 있었다. 17번 홀에서 버디하고 나서 우승을 예감했다"고 말했다.

박성현은 이날 또 새로운 경험을 했다. US 여자 오픈 트로피에 자신의 이름이 새겨지는 것을 직접 봤다. 박성현은 "지금 이렇게 인터뷰를 하는 와중에도 (우승) 실감이 나지 않는다. (트로피에) 제 이름이 새겨지는 것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정말 감사하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박성현은 "올해 목표가 시즌 1승과 신인왕이었는데 1승을 달성했기 때문에 다음 우승을 향해 나아가야 할 것 같다"고 앞으로의 목표를 밝혔다. 그러면서 "브리티시 오픈이 가장 가까운 메이저인데 작년에 성적이 좋지 않았다.(공동 50위) 올해 코스가 달라졌고 나한테도 충분히 기회가 있다고 생각해서 그 대회에서 잘 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LPGA 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 '리코 브리티시 여자 오픈'은 오는 8월3일부터 6일까지 나흘간 스코틀랜드 파이프주에서 열린다.(사진
=박성현/US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이재환 sta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뉴스엔미디어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품위있는 그녀’ 김희선 “정상훈 이태임 불륜, 내 성격이면 둘 다 죽인...
미스코리아 진 서재원 ‘35-24-36 완벽한 수영복 자태’
박명수 아내 한수민, 나이 믿기지 않는 동안미모
‘품위있는그녀’ 김선아, 임신진단기 확인후 패닉
‘품위있는그녀’ 김희선, 불륜녀 이태임에 집뺏기고 실신
송중기♥송혜교, 350억원 부동산 부자 커플부터 아픈 가정사까지
이다해, 멀리서도 시선 끄는 비키니 몸매 ‘끝없는 다리길이’
소유, 발리 태양보다 화끈한 비키니 화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미스코리아의 ...

여배우 설리(최...

실물여신들 티...

톡톡 귀여움 다...

[포토엔HD]박시연 ‘너무 과감한 셔츠’(군함도)

[포토엔HD]이일화 ‘개미허리 드러낸 밀착드레스’(군함도)

[포토엔HD]홍성흔 딸 화리 ‘군함도 보러왔어요’

[포토엔HD]성유리 ‘팬들과 스킨십 입장’(군함도)

[포토엔HD]고준희 ‘확 달라진 헤어’(군함도)

‘마이웨이’ 선우용여 딸 최연제 근황 “美서 7년만 득남”

[포토엔HD]산다라박 ‘소매가 주렁주렁’

[포토엔HD]성유리 ‘멀리서부터 화사한 미모’

“희망주려 좌절겪은 것”..‘마이웨이’ 선우용여 뇌경색 후 근황(종합)

[포토엔HD]성유리 ‘단추 풀어제낀 과감함’(군함도)

서하준, 직접 밝힌 동영상 논란 “누가 봐도 나”

[포토엔HD] ‘타투도 러블리~’ 수지 ‘시선 사로잡는 ♥타투’

[스타와치]“영화도 할 것” 폐암3기 신성일 마이웨이는 ing

[뮤직와치]소녀시대-제시카 데뷔10주년 동시 컴백, 어떻게 다를까

[이슈와치]곽현화 vs 이수성 감독 노출논란, 누구 말이 진실일까

[TV와치]추성훈-추사랑 가족예능 컴백, 이번에도 정규편성 가나요

[뮤직와치]작정한 엑소, 쿼드러플 밀리언셀러X5년연속 대상도 시간문제

[뮤직와치]“또?” 불만 터진 워너원 타이틀곡 투표, 그럼에도 할 워너블

‘죽어야 사는 남자’ MBC 극 심폐소생하러 온 B+급 코미디[첫방기획①]

‘엽기녀’ 주원 노력이 아깝다, 군대서 받아든 씁쓸한 성적표[종영기획①]

유승호 “모태솔로 NO, 스물다..

이렇게 강단 있고 솔직한 배우일 줄이야. 2000년 MBC 드라마 '가시고기'..

‘수상한파트너’ 남지현 “지창욱과 ..

‘군주’ 김소현 “유승호와 키스신 편..

엘 “잘생긴 외모 탓 손해? 뛰어넘을 ..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 “9월엔 복..

김영광 “시크한 도시 남자? ‘뱃고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