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레밍 발언에 상처받았다면 레밍 되지 말라” 김학철 도의원 장문의 글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7-07-24 14:26:49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학철 도의원이 레밍 발언에 대해 해명했다.

김학철 자유한국당 충북도의원은 7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해당 글에는 김학철 도의원의 어린시절 가정 환경부터 아내와의 이혼, 정치에 발을 들여놓기까지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김학철 도의원은 외유논란 속 공항 입국 당시 취재 열기에 대해 "눈도 뜰 수 없을 정도로 섬광이 터지는 데 마치 발가벗겨진 채로 조롱당하는 기분이었다"며 "'국민 세금 가지고 물난리 났는데 놀러나간 놈이 뭐가 그리 당당해서 눈빛이 저래?' 언론에 대한 분노였다. 상처드린 국민들께는 백번이라도 머리 숙이고 석고대죄 할 수 있지만 언론사 카메라에 대고는 절대 고개 숙이고 싶지 않았다"고 언론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연수를 강행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며 "수해에도 국외연수를 강행한 잘못이 있지만 돌아오는 날까지 불편한 시간이었는데 이게 이토록 큰 죄인가 싶기도 했다. 물론 내가 국민을 레밍같단 생각이 든다란 발언으로 더욱 분노들 하시는 걸로 안다. 하필이면 비유를 해도 그걸 가져다 했을까 후회막급하다"고 전했다.

레밍발언에 대해 김학철 도의원은 "KBS 기자와 통화 중에 문제의 레밍발언이 튀어 나왔다"며 "레밍신드롬, 즉 편승효과를 얘기하고자 한 것이다. 수해 피해 상황에 대한 정확한 정보파악을 못하고 있었기에 지난 가뭄 때 충남도 의회연수 등 통과의례처럼 보도되는 그런 가십기사 취재를 위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자는 처음부터 '이건 인터뷰에 쓸 것이다. 보도 전제다'라는 사전통고를 해주지 않았다. 나름 친분이 있다고 생각한 기자라 스스럼없이 우리 입장을 이해해 주길 바라는 요지로 통화를 했는데 통화 말미에 다른 데서 다 해서 보도를 안 할 수가 없다 라고 해서 수해에도 외유나갔다란 보도를 하겠단 얘기구나 생각하고 '보도 안해주면 더 좋고요'라고 말을 한 것 같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한 언론사가 보도를 하면 뒤늦게 보도하는 언론들의 기사 제목과 내용이 사실과는 동떨어지게 점점 높아지게 되는 것, 전후사정 배경도 이해안해주고 다른 곳에서 썼으니 우리도 따라가야 한다라는 보도행태가 레밍처럼 느껴진 것도 사실이다. '국민들이 레밍같단 생각이 든다'와 '국민들이 레밍같단 생각이 든다. 집단행동하는 설치류'하고는 많은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자의 표현은 저명한 이들의 칼럼이나 논문에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 표현이다. 그런데 후자는 뉘앙스가 전혀 다르다. 내가 편집됐다 주장하는 것은 바로 기자가 레밍을 몰라서 무엇이냐고 묻길래 '스칸디나비아 반도에 서식하는 집단행동하는 설치류다'라고 답해 준 과정이 빠져있기 때문이다. 전자에 과정을 빼고 설치류를 가져다 붙인거다. 저렇게 되면 처음부터 제가 '국민은 설치류 레밍같다'라는 말을 한 것으로 된다"고 해명했다.

김학철 도의원은 "나는 1만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아무런 대응도 못한 채 72시간이 지나서 돌아왔다. 그 시간동안 내내 불편하고 힘들었는데, 저들 지역구에 일어난 최악의 물난리 피해 밖에 놀러간 놈들로 매도되어 있었고 국민적 공분을 산 죽일 놈이 되어 있었다"고 호소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도 언론이 사실 보도를 하지 못해 더 많은 생명을 구조하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김학철 도의원은 당의 제명에 대해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열렸다. 수해로 물난리가 났는데 해외연수 나갔다고 소명절차도 거치지 않고 단 3일만에 제명시킨다는 발표를 해버렸다. 이 나라 법치주의 국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 감히 말씀드린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느 선출직 의원이 국민을 들쥐, 설치류라고 말하겠냐. 아는게 병이고 만화의 근원이 입이라고 제가 장거리 비행 끝에 쏟아지는 외유비난에 부지불식간 비몽사몽간에 헛소리를 했다. 레밍이란 말에 분노하셨고 상처받으셨다면 레밍이 되지 말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사진=YTN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
구하라, 보고도 믿기지 않는 눈 크기 ‘러블리 미소’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채국희와 결별설까지 ‘묵묵부답’
장현성 “리틀 송중기 아들, 연기하겠다면 안 말려”
‘조민기→이재용’ 급한 불 끈 ‘작신아’ 액땜 제대로 했다
“여후배 은밀히 상습적 성추행” 유명배우 오모씨 폭로 보니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윤식당2’ 스페인 셰프, 이서진 나이 두고 “50세vs30대”

강릉에 뜬 김숙, 여자 컬링 대표팀 응원 “영미야 직접 듣다니”

‘명견만리2’ 방탄소년단 “‘언제 얘네 이렇게 됐냐’ 질문 많이 받아”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어?”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최율, 조재현 의혹 제기후 SNS 게시물 돌연 삭제 ‘계정 비공개’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명견만리2’ 방탄소년단 “방시혁 대표는 방탄 바보, 우리밖에 몰라”

사진작가 배병우도 서울예대 제자 성추행 ‘신체접촉 및 성적발언’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이슈와치]“탁치니 억하고” ‘도시어부’ 자막 故박종철 희화화 논란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무비보고서]‘궁합’ 심은경 남편찾기, 이렇게 앙큼한 사극을 봤나

[TV와치]‘마더’ 리메이크도 정서경이 하면 다르다

[TV와치]‘블랙하우스’ 강유미, 용기로 건넨 질문의 힘

[TV와치]‘무한도전’ 무려 3년, H.O.T. 토토가3에 공들인 시간

돌아온 ‘고등래퍼2’ 제2의 양홍원·최하민 나올까[첫방기획]

[이슈와치]연예계 성추문, 미투 운동으로 베일 벗길까

[포토엔화보] 김성령 ‘나이를 숫자에 불과하게 만드는 미모’

김태리 “스스로 칭찬 안 해, ..

(인터뷰①에 이어) '아가씨'부터 '1987' '리틀 포레스트..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진경이..

산이 “서바이벌 장인? ‘더유닛’ 가..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