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이상민, 故최진실 딸 최준희 소식에 울컥 “마음 무겁다..상처 아물길”
2017-08-13 16:13:19

[뉴스엔 김명미 기자]

'섹션TV' MC 이상민이 최준희 양의 소식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8월 13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 양과 외할머니의 갈등에 대해 조명했다. 최준희 양은 최근 SNS에 외할머니의 학대를 주장해 많은 네티즌들의 우려를 샀다.

최준희 양의 폭로글은 일파만파 퍼졌지만, 돌연 게시글과 SNS 계정까지 사라져 많은 네티즌들을 의아하게 했다. 최준희 양은 또 다른 SNS 계정을 통해 자신의 의지로 글이 삭제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엄마처럼 연예인이 되는 게 꿈이었던 최준희 양은 오디션에 합격했지만 외할머니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내용의 글을 추가로 게재하기도 했다. 현재 최준희 양은 이영자의 도움으로 심리 치료를 받았고, 경찰은 최준희 양과 면담 조사를 마친 상황.

이상민은 울컥한 목소리로 "안타까운 사연을 전하고 나니까 마음이 무겁다. 할머니와 아이들 얼마나 서로가 많이 힘들었을지. 가족 내부의 말 못 한 사정이 있을 것 같다. 준희 양의 상처가 빨리 아물 수 있도록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라이언전 “저작권료 합치면 강남권 집 한채 산다”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유시민 청원 반응폭발, 하루만 청원참여 4만명 돌파
‘무한도전’ 김태호 PD, 입사 15년만 부장 승진
오리온, 귀순병사에 초코파이 100박스 선물 ‘가장 먹고 싶어’
“활짝 열린 강재형 국장실” MBC아나운서들 단체 짜장면파티 인증샷
YMC 측 “워너원 팬들에 도시락 요구? 오해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유시민 청원 반응폭발, 하루만 청원참여 4만명 돌파

채림 결혼 3년만 엄마 됐다, 남편 가오쯔치 아이 사진 첫 공개

변창립 MBC 부사장 선임, ‘시선집중’ 양지열 변호사가 맡는다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강식당’ 백종원, 오므라이스 레시피 공개..안재현 “반하겠다” 감탄

한지민-배종옥-박진희 등 올해도 명동거리서 모금 캠페인

최승호 MBC 사장, ‘라디오스타’ 녹화장 방문..화기애애 단체샷

‘무한도전’ 김태호 PD, 입사 15년만 부장 승진

‘신혼’ 김소연♥이상우, 셀카에서도 꿀이 뚝뚝

라이언전 “저작권료 합치면 강남권 집 한채 산다”

[스타와치]‘슬기로운 감빵생활’ 갈수록 드러나는 박해수의 진가

[TV와치]‘이판사판’ 재판 중 삼각관계 진술이라니요

[스타와치]위너, 이서진 뒤이을 2017 tvN 공무원

[스타와치]‘라스’ 김구라가 찍은 손동운, 규현의 향기가 난다

[무비와치]‘군함도’ CJ의 아픈 손가락

[TV와치]‘로봇’ 유승호 원맨쇼인줄 알았더니..채수빈 로봇연기 볼만했다

[무비와치]설현 설리 나나, 영화계 빅3 연기돌 성적표

시청률 25% 목표 ‘로봇이 아니야’ 위기의 MBC 살릴까[첫방기획②]

[TV와치]대박난 ‘강식당’ 나PD 시청률 고민까지 해결

‘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경제학 전공자로서 손 안대길 권해”[오늘TV]

‘강철비’ 정우성 “‘무도’..

정우성이 영화 홍보를 통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

장서희 “결혼 질문 늘 받지만 지금 삶..

‘부암동’ 이준영 “연기 호평에도 불..

‘이번생은’ 정소민 “원래 수비적 성..

‘고백부부’ 장나라 “장기용의 스타 ..

‘매드독’ 우도환 “지상파 첫 주연,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