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피현지 ‘남다른 섹시미 발산’

[포토엔HD]미스코리아 眞 서재원 비키니 ‘올해 최고의 몸매’

[포토엔화보]미스코리아 선 이한나-정다혜, 아찔한 래시가드 몸매

[포토엔HD]미스코리아 美 이수연, 래시가드 S라인 몸매 살린 복근

故장진영 8주기,여전히 그리운 국화꽃향기
2017-09-01 08:38:14


[뉴스엔 황수연 기자]

배우 장진영이 세상을 떠난 지 8년이 흘렀다.

장진영은 지난 2009년 9월 1일 37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2008년 위암 소식이 전해진 지 불과 1년 여만에 전해진 비보였다.

1972년 6월 14일 생인 고인은 지난 1992년 미스코리아 충남 진으로 처음 이름을 알렸다. 1997년 드라마 '내 안의 천사'를 통해 데뷔하며 본격적인 배우의 길을 걸었다.

2000년 김지운 감독의 '반칙왕'으로 주목을 받은 장진영은 2003년 '싱글즈'로 제24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이후 '국화꽃 향기', '청연',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등에 출연했다. 2007년 드라마 '로비스트'가 유작이다.

세상을 떠났지만 장진영의 이름은 길이 남았다. 장진영의 아버지 장길남 씨는 딸을 기리는 마음으로 2010년 계암장학회를 설립해 학업이 어려운 학생들의 후원에 앞장섰다. 또한 장진영 모교인 전북대학교에 장학금 1억 원을 기탁하는 등 기부 활동으로 따뜻함을 안겼다.

장진영은 떠났지만, 작품 속 고인은 여전히 우리곁에 남아있다. 9월 1일, 오늘따라 장진영이
그리워지는 날이다(사진=故장진영)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
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그것이 알고 싶다’ 측 “이목사와 김 전 신부, 계속 협박문자 보내”
미스 비키니 김지연, 섹시 자태 앞태 옆태 뒤태 360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품위녀’ 최윤소 “김희선과 연기, 너무 예뻐 신비롭더라”(인터뷰)

류화영 류효영, 슬립 원피스로 뽐낸 우월 몸매 ‘미모의 쌍둥이’

‘풍문쇼’ 유소영 “손흥민과 열애설에 검색어 1위, 지금은 이별”

‘정우성에 투자사기’ 방송작가, 징역 5년→7년 늘어나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이슈와치]김성주 논란, 자업자득인가 마녀사냥인가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가두리’ 최대철 “무명시절 한달 월급 60만원으로 두 아이 양육”

한채영 “실제 아들바보, 둘째 계획은 아직”(인터뷰)

최나연, 보아와 인증샷..박인비도 “골프 잘치시더라” 칭찬

확달라진 박성현 8언더파 “항상 잘 칠수만 없어, 시즌 2번째 이글 행운”(현장인터뷰)

[이슈와치]지나는 왜 과거사 다시 들춰낼 심경글을 남겼나

[이슈와치]떠난 김소현 vs 남은 김유정, 20대를 위한 준비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무비와치]‘살기법’ 설현, 패션의 완성은 몸매라더니..의상 뒷얘기

[TV와치]‘사서고생’ 사지도 않은 고생을 보는 불쾌함

[포토엔] 박성현, 동반자에 ‘나이스 버디’ 물개박수

문성근부터 윤도현까지, MB정부 블랙리스트 82명 보니

전지현, 700억 원 대 부동산 재벌 ‘포인트는 무대출’

‘살인자의 기억법’ 설경구 “얼굴에 관심갖기 시작했다”(인터뷰)

‘쇼미6’ CP “역대급 프로듀..

Mnet '쇼미더머니6'는 처음부터 끝까지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

유소연 “소렌스탐, ‘자격있는 사람이..

‘언니는 살아있다’ 박광현 “데뷔 20..

추신수, 3연타석 삼진 후 안타 신고(1..

‘공동 4위 하락’ 변명없는 박성현 “..

‘역전 우승 도전’ 김인경 “‘수처작..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