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리본까지 똑같아” 미녀골퍼 이보미-김하늘, 서른의 트윈룩
2017-09-08 10:28:23


미녀골퍼 이보미, 김하늘이 쌍둥이 룩을 선보였다.

김하늘(29 하이트진로)은 9월7일 자신의 SNS에 1988년생 동갑내기 친구 이보미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하늘과 이보미는 화이트와 네이비색이 혼합된 미니스커트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뒷머리에 묶은 빨간색 리본까지 똑같다.

김하늘은 "우리가 벌써 서른이라니 믿기지 않아"라며 "서른의 트윈 룩이란 이런 것. 아침에 만났는데 리본까지 똑같아"라고 적었다.

▲ 왼쪽부터 이보미 김하늘
김하늘과 이보미는 7일 개막한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 '일본여자프로골프 선수권대회 코니카 미놀타배'에 출전하고 있다. 김하늘은 올 시즌 JLPGA 투어 3승(메이저 1승), 상금, 대상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보미는 올해 1승으로 JLPGA 투어 통산 21승을 달성했다.(사진=왼쪽부터 이보미, 김하늘/김하늘 인스타그램
)



[뉴스엔 주미희 기자]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이명박의 남자 원세훈, 무엇을 지켰나
‘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눈물 “청산가리로 왜곡, 죽으란 악플에 시도...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안민석 의원 “故 김광석 딸 장례도 안 치르고 화장, 해명 필요”
김나영, 펜션 뺨치는 평창동 집 “부의 상징, 로망 이뤘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김규리 ‘그알’ 출연 후 SNS 악성댓글 폭격..청산가리 언급까지 ‘눈살’

머슬퀸 김시아 가슴노출 사고, 우승 수상 순간 너무 기뻤나?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언니는 살아있다’ 사이다 진지희, 동생은 살아있다

‘그것이 알고싶다’ 이명박의 남자 원세훈, 무엇을 지켰나(종합)

‘언니는 살아있다’ 손창민, 압도적 분노의 마그마 연기

‘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눈물 “청산가리로 왜곡, 죽으란 악플에 시도”

‘30대 신인’ 김지인, 걸그룹→트로트 “인생 마지막 기회”(인터뷰)

‘파티피플’ 박진영 “장난꾸러기 선미, 매일 레슬링 했었다” 애정 듬뿍

‘황금빛 내인생’ 동생바보 박시후, 이런 오빠라면 1인 1보급 시급

[이슈와치]“만남은 계속, 결혼은 연기” 박유천, 끊이지 않는 파혼설

[무비와치]‘범죄도시’ 윤계상, 악역에 올인하느라 놓쳐버린 한가지

[이슈와치]콜린퍼스는 뭔 죄? ‘킹스맨2’ 논란 낯부끄러운 참사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TV와치]‘내 방 안내서’ 박신양, 국민배우의 두번째 예능 도전

‘다시 만난 세계’ 해피엔딩도 새드엔딩도 아니었다[종영기획③]

범인 쫓다 시청자 놓쳐버린 ‘다시 만난 세계’[종영기획①]

자신만만 ‘왕은 사랑한다’ 왜 제2의 해품달 되지 못했나[종영기획]

[스타와치]‘불한당→살기법’ 설경구, 지천명에 맞이한 반전

‘사랑의 온도’ 믿고 보는 서현진, 오해영은 풀어야 할 숙제[첫방기획②]

공형진 “톱스타는 못됐지만 ..

"난 윗공기가 어떤지 모른다." 비록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한류스타나 톱스타는 아..

‘도봉순→학교2017’ 설인아, 20대 여..

‘이름없는여자’ 최윤소 “배종옥, 얼..

공형진 “가성비 대비 연기 잘하는 배..

‘구해줘’ 홍자매 전여빈 “드라마 데..

“더이상 사고 없다” 고개 숙인 신정..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