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결정적장면]아이유, 이효리에 야한 속옷 선물 “엉덩이 보이겠다”

‘그것이 알고 싶다’ 여목사와 전직 사제의 충격적인 추문(종합)

[결정적장면]SNL9 이채영 “새로운 가슴 이미지 얻어간다” 소감

강다니엘 “어릴 때 못생겼다고 왕따 심하게 당해”

“팩트이니까” 이제훈, 위안부 소재 영화 출연한 이유(인터뷰)
2017-09-13 06:17: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이제훈이 위안부 피해자의 현재를 그린 영화에 참여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이제훈은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 모처에서 진행된 뉴스엔과 인터뷰를 통해 영화 '아이 캔 스피크'에 임한 소감과 느낀 바를 밝혔다.

9월 21일 개봉하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는 민원 건수만 무려 8,000 건,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 ‘옥분’(나문희 분)과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이제훈 분), 결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상극의 두 사람이 영어를 통해 운명적으로 엮이게 되면서 진심이 밝혀지는 이야기다. 이제훈은 모든 게 숨이 턱턱 막힐 만큼 정확해야 하는 원칙주의 공무원 민재 역을 맡아 나문희와 호흡한다.

"영화를 찍으며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 뭉클했다"고 운을 뗀 이제훈은 "가장 감사한 건 뭐니 뭐니 해도 나문희 선생님이다"고 대선배에게 공을 돌렸다. '옥분' 역할은 그 누구도 아닌 나문희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는 이제훈. 그는 "제작사에서 나문희 선생님께 대본을 드렸고,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해서 속으로 '제발 수락하시길'하고 생각했다"고 수줍게 말했다.

이제훈에게 '아이 캔 스피크'는 체력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지쳐있을 때 찾아온 오아시스 같은 작품이었다. 쉴 틈 없이 잇달아 드라마와 영화를 찍으면서 몸과 마음이 힘들 때 '아이 캔 스피크'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힐링'하게 됐다고.

"(위안부 피해자 소재를 다뤘다는) 정보 없이 시나리오를 봤어요. 처음엔 굉장히 훈훈하고 유쾌하게 이야기를 풀어가다가, 중후반 큰 사연이 나와 많이 놀랐어요. 무거운 감정이 느껴지더라고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는 저를 발견하곤 이 작품에 꼭 동참하고 싶다고 생각했어요. '민재' 역할을 통해서라도 위안부 피해자를 서포트 해주고 싶다고 생각했죠."

이제훈이 '아이 캔 스피크'에 더욱 끌렸던 점은,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과 아픔을 그대로 재현한 것이 아닌 에둘러 어루만질 줄 아는 영화였기 때문이다.

"이같은 소재를 기존 한국 영화들에서는 정공법으로 표현했잖아요. 하지만 '아이 캔 스피크'는 우회적으로 그려냈어요. 따뜻한 이야기를 통해 사연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관객에게 상기시켜 편안하다는 느낌이 있었어요. 물론 자칫 위안부 피해자분들께 누가 되지는 않을까 하는 걱정은 있었지만, 김현석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고 제작사인 명필름 심재명 대표님의 스타일을 알아서 염려를 덜었어요. '건축학개론'으로 심재명 대표님과 인연을 맺었는데, 자극적으로 홍보 마케팅을 한다거나 영화 메시지를 왜곡하지 않을 거라는 믿음이 있었거든요. 저는 배우로서 연기를 잘해서 영화가 잘 만들어지기만을 기원하자는 생각으로 참여했습니다."

실제로도 '아이 캔 스피크'는 홍보 활동에서 위안부 피해자를 그린 영화라는 것을 전혀 알리지 않았다. 이 같은 사실을 모르고 영화를 관람한다면 뜻하지 않을 반전을 맞닥뜨리게 되는 셈이다.

이제훈은 "이 영화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아픔이 와닿지 않았던 분들에게 작은 씨앗이 되길 바란다"며 "'아이 캔 스피크' 출연진과 제작진이 같은 마음으로 뭉쳐서 만든 작품"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서 교과서를 통해 배웠지만, 막상 그분들이 겪어온 아픔과 고통을 얼마큼 헤아리고 보살피려 노력했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남겨진 세대로서 우리도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했어요. 단순히 영화적 재미와 희로애락을 관객들에게 선사해 주고 싶기보다는 이 영화를 통해 관객들이 연대가 되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에요."

이제훈은 영화 촬영 전 고사를 지내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직접 만날 수 있었다. 그러면서 가슴 속 '꼭 좋은 영화를 만들어서 선사해 드리고 싶다'는 열망의 불씨가 싹텄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는 역사적 사실, '팩트' 잖아요. 대한민국 배우로서 제가 작품을 통해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영광이고 또 감사했어요. 많은 관객이 영화를 봐 줬으면 하는 바람보다는 피해자들에게 위로가 되고, 피해 사실을 몰랐던 분들에게는 마음으로 스며들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랍니다."

(사진=리틀빅픽처스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이명박의 남자 원세훈, 무엇을 지켰나
‘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눈물 “청산가리로 왜곡, 죽으란 악플에 시도...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보그맘’ 박한별, 가슴 성형 질문에 “프랑스에서 공수했다”
‘썰전’ 유시민 “240번 버스기사 논란, 욕먹어야 할 사람은 기자”
‘류현진 연인’ 배지현 아나운서 “사랑한다면 머리숱 문제없어”
안민석 의원 “故 김광석 딸 장례도 안 치르고 화장, 해명 필요”
김나영, 펜션 뺨치는 평창동 집 “부의 상징, 로망 이뤘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청순돌 아이린

괴물대세 워너...

우아한 품위녀 ...

화려한 컴백 김...

김규리 ‘그알’ 출연 후 SNS 악성댓글 폭격..청산가리 언급까지 ‘눈살’

머슬퀸 김시아 가슴노출 사고, 우승 수상 순간 너무 기뻤나?

강민경, 입 쩍 벌어지는 비키니 몸매 ‘시선강탈 애플힙’

‘언니는 살아있다’ 사이다 진지희, 동생은 살아있다

‘그것이 알고싶다’ 이명박의 남자 원세훈, 무엇을 지켰나(종합)

‘언니는 살아있다’ 손창민, 압도적 분노의 마그마 연기

‘그것이 알고 싶다’ 김규리 눈물 “청산가리로 왜곡, 죽으란 악플에 시도”

‘30대 신인’ 김지인, 걸그룹→트로트 “인생 마지막 기회”(인터뷰)

‘파티피플’ 박진영 “장난꾸러기 선미, 매일 레슬링 했었다” 애정 듬뿍

‘황금빛 내인생’ 동생바보 박시후, 이런 오빠라면 1인 1보급 시급

[이슈와치]“만남은 계속, 결혼은 연기” 박유천, 끊이지 않는 파혼설

[무비와치]‘범죄도시’ 윤계상, 악역에 올인하느라 놓쳐버린 한가지

[이슈와치]콜린퍼스는 뭔 죄? ‘킹스맨2’ 논란 낯부끄러운 참사

[TV와치]‘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독일 3인방에게 배우는 여행자의 자세

[TV와치]‘내 방 안내서’ 박신양, 국민배우의 두번째 예능 도전

‘다시 만난 세계’ 해피엔딩도 새드엔딩도 아니었다[종영기획③]

범인 쫓다 시청자 놓쳐버린 ‘다시 만난 세계’[종영기획①]

자신만만 ‘왕은 사랑한다’ 왜 제2의 해품달 되지 못했나[종영기획]

[스타와치]‘불한당→살기법’ 설경구, 지천명에 맞이한 반전

‘사랑의 온도’ 믿고 보는 서현진, 오해영은 풀어야 할 숙제[첫방기획②]

공형진 “톱스타는 못됐지만 ..

"난 윗공기가 어떤지 모른다." 비록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한류스타나 톱스타는 아..

‘도봉순→학교2017’ 설인아, 20대 여..

‘이름없는여자’ 최윤소 “배종옥, 얼..

공형진 “가성비 대비 연기 잘하는 배..

‘구해줘’ 홍자매 전여빈 “드라마 데..

“더이상 사고 없다” 고개 숙인 신정..

 

회사소개 조직도 약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