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BIFF 개막①]성장통 이제 그만, 환골탈태할까
2017-10-12 06:03:01

[뉴스엔 박아름 기자]

어느덧 22살이 됐다. 부산국제영화제가 돌아왔다.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12일 개막해 10월21일 폐막한다. 영화의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동서대학교 소향씨어터 등에서 영화가 상영된다. 초청작은 75개국 298편, 월드+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129편에 달한다.

사실 부산국제영화제를 보는 시선이 그리 곱지만은 않다. 2014년 '다이빙벨' 논란 이후 약 3년동안 내우외환을 겪어온 부산국제영화제. 지난 8월엔 사무국 전직원 일동이 성명서를 내고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독단적 행보를 보였다고 폭로했고,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영화제 폐막식 후 동시 사퇴하기로 했다. 이들에겐 이번 부산국제영화제가 마지막이다. 이 외에도 보이콧 논란 등으로 부산국제영화제는 개막 전부터 삐걱거렸다. 아직도 3개 단체가 보이콧을 유지하고 있다. 이에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불신이 여전히 남아있다.

하지만 부산국제영화제는 칼을 갈았다. 새로운 콘텐츠와 다양한 라인업 등 신선함을 무기로 분위기 쇄신에 나선다.

가장 돋보이는 건 여성 감독들의 선전이다. 여성 감독들의 영화들이 부산국제영화제의 처음과 끝을 장식할 전망. 문근영 주연의 ‘유리정원’(감독 신수원)이 개막작으로, ‘상애상친’(실비아 창)이 폐막작으로 각각 선정돼 기대를 모은다. 또 중견 감독과 신인 감독의 조화도 관심을 끈다.

배우와 감독 라인업도 화려하다. 바로 이 점이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눈에 띄는 변화다. 장동건과 소녀시대 윤아가 개막식 사회를 맡고, 급성구획증후군 투병중이던 문근영이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한 복귀 소식을 알렸다. 또 부산에서 신성일 회고전이 열리며, 송일국 세쌍둥이 아들 대한 민국 만세가 '씨네키즈' 섹션에 참여한다. 하지원, 손예진, 조진웅, 김래원, 김해숙, 문소리, 이제훈, 박성웅, 안재홍 등 국내 인기 배우들과 일본 배우 아오이 유우, 프랑스 배우 장 피에르 레오 등도 부산에서 만나볼 수 있다.

물론 아직 상처는 남아있다. 갈등이 완벽히 해결되지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절치부심한 부산국제영화제가 성장통을 극복,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로서의 명예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조지 클루니, 친구 14명에 10억원 현금 가방 선물
유시민 작가 공개청원에 “산채로 청와대에 잡혀가야…” 왜?
‘세븐’ 허경영, 자택 관광료 10만원..女 민감한 부위 스킨십까지
‘뭉쳐야뜬다’ 정형돈, 투병중인 母에 “한 번이라도 눈 뜨고 말하기를.....
독도 운동화 신은 강다니엘, 남다른 독도 수호법
김사랑 美노천카페 각선미, 할리우드배우 착각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탄탄대로 세븐...

김주혁 눈물속 ...

송송 웨딩 하객...

패션보다 스타...

윌리엄, 뱃살 통통해 단추가 안 잠겨 ‘귀여움 주의’

‘셋째임신’ 소유진, 기분 좋아지는 반달 눈웃음

DJ DOC 정재용, 깜짝 고백 “양미라 못 잊는다? 여자친구 있다”

‘응칠 출신’ 이시언 ‘슬기로운 감빵생활’ 촬영장에 커피차 선물

[포토엔HD] 김혁민-한수연 ‘가볍게 볼에 키스~’

인교진, 식당서도 하은이 챙기기 바쁜 딸바보 “국민 아빠”

윌리엄, 이제 말도 잘하는 폭풍성장 아기 ‘랜선이모 심쿵’

‘워너원고’ 이대휘, 日오사카 아버지 묘에서 눈물 “아빠, 데뷔했어”

강소라, 반려견과 늦은 밤 공원 산책 ‘꿀 뚝뚝 눈맞춤’

송재희, 아내가 선물한 바이크에 감격 “사랑해요 많이”

[무비와치]강동원 vs 김동욱 vs 조우진, BIG3 비밀병기였다

[뮤직와치]너무 앞서가는 엄정화, 그래서 좋지 아니한가

[포토엔화보]아이린 ‘골든글러브 시상식 빛낸 미모’

[포토엔HD화보] 배정남 ‘이 패션 실화야?, 시선 올킬’

[무비와치]‘1987’ 故박종철 후배 김윤석, 그래서 더 아픈 이 대사

[뮤직와치]씨스타 떠난 소유, 섹시함도 썸머퀸도 내려놓으니

[뮤직와치]자아 찾은 B.A.P, 전무후무 ‘센 캐릭터’ 역대급 귀환

[무비와치]‘신과함께’ 차태현, 만장일치 캐스팅엔 이유가 있다

[무비보고서]‘1987’ 김윤석 하정우, 반토막 분량에도 또 옳았다

여배우 A “김기덕 감독, 첫 날부터 내게 감정 안 좋았다”

‘고백부부’ 감독 “드라마 ..

배우들이 입을 모아 '인생작'이라고 칭하는 드라마가 일 년에 몇 작품이..

‘이번생’ 김가은 “김민석과 커플 연..

‘신과함께’ 차태현 “원작 팬들에 미..

우도환 “연극배우 출신 父, 부담 안 ..

정우성이 ‘빅3’ 영화 빅매치를 대하..

‘강철비’ 정우성 “‘무도’ 출연 안..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