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이슈와치]‘황금빛’ 소름끼치는 시청률, ‘서영이’보다 빠르다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7-11-13 08:40:03


[뉴스엔 박아름 기자]

'내 딸 서영이'보다 빠르다. 소현경 작가가 '황금빛 내 인생'으로 전작인 '내 딸 서영이'를 뛰어넘을 기세다.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월12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연출 김형석) 22회는 전국기준 37.9%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월5일 방송된 20회가 기록한 자체최고시청률 36.0%를 다시 한 번 경신한 수치. 이로써 '황금빛 내 인생'은 아직 드라마가 절반도 방영되지 않은 시점에서 40% 돌파라는 꿈까지 꿀 수 있게 됐다.
무엇보다 놀라운 건 '황금빛 내 인생'이 지난 2013년 47.6%라는 경이로운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둔 소현경 작가의 전작 '내 딸 서영이'보다 빠른 시청률 추이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사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황금빛 내 인생'은 지난 9월2일 KBS 주말드라마 치고는 비교적 낮은 19.7% 시청률로 출발했다. KBS 주말극은 첫회 시청률 평균치로 보통 20%를 잡기 때문이다. 하지만 2회는 4.0%P 올라 23.7% 시청률을 나타내더니 점차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고, 방송 8회만에 30%(30.9%)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내 딸 서영이' 역시 출발은 비슷했다. '내 딸 서영이'는 2012년 9월15일 19.3%로 출발한 뒤 방송 8회만에 30%(31.5%)를 돌파했다. 여기까지는 '황금빛 내 인생'과 평행이론 뺨치는 수준으로 비슷하다.

이후 '내 딸 서영이'가 '황금빛 내 인생'이 22회만에 기록한 37%대 시청률을 기록하게 된 건 32회만의 일이었다. '황금빛 내 인생' 시청률 상승세가 훨씬 더 빠른 셈이다. '황금빛 내 인생'은 '내 딸 서영이'의 기록을 무려 한 달 이상 앞서갔다.

결국 인기리에 방영됐던 '내 딸 서영이'는 2013년 3월 47.6%로 종영해 수많은 방송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는 전작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 갖고 있던 45.3%의 기록을 깬 수치였기 때문이다. 비록 2014년 '왕가네 식구들'이 48.3%로 종영하면서 그 기록이 깨지긴 했지만 50%에 가까운 시청률은 아직까지도 경이로운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이제 '황금빛 내 인생'이 2015년 '가족끼리 왜 이래'(43.1%) 이후 맥이 끊겼던 40%대 드라마로 거듭날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물론 매체가 다양해진 현 시대에서 드라마가 40~50% 시청률을 기록할 수 있다는 건 기적이라 불릴 정도로 힘든 일이다. 그런데 벌써 38%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한 '황금빛 내 인생'이기에 40%는 무난히 넘길 것으로 예상하는 많아졌다. 이쯤되면 '황금빛



시청률'이다. (사진=KBS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오연수 미국행 이유 “남편과 나 결손가정 자라, 돈보다 아들이 중요” ‘...
추신수 연속출루 마감, 볼판정 탓해선 안된다
‘뉴스공장’ 김어준 “이재명-‘그알’, 여기서 그칠 것 같지 않다”
‘슈퍼맨’ 양준무, 만삭 가희 위해 몰래 출산파티 준비..눈물 펑펑
‘미우새’ 김종국, 조카 우승희 결혼에 심란 “장가 못 가 축가도 못 불러...
‘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은수미, 코마트레이드 의심스러운 관계
김가연, 10년전 과거사진 공개 논란에 “려원 박민영 허락한 사진, 속상하...
임현식 “폐암말기 사별한 아내에 못된 짓 많이 했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오연수 미국행 이유 “남편과 나 결손가정 자라, 돈보다 아들이 중요” ‘인생술집’[어제TV]

‘뉴스공장’ 김어준 “이재명-‘그알’, 여기서 그칠 것 같지 않다”

‘썰전’ 측 “노회찬 비보에 충격, 녹화취소-본방송 결방”(공식)

‘너의 결혼식’ 박보영 “김영광과 키 차이, 매너다리 힘들었을 것”

‘그것이 알고싶다’ 이재명-은수미, 코마트레이드 의심스러운 관계(종합)

추신수 연속출루 마감, 볼판정 탓해선 안된다

SM 측 “엑소 백현, 로꼬와 신곡 준비 중”(공식)

김가연, 10년전 과거사진 공개 논란에 “려원 박민영 허락한 사진, 속상하다”

‘같이살래요’ 금새록, 썸남 약혼녀에 패닉 [결정적장면]

‘미우새’ 김종국, 조카 우승희 결혼에 심란 “장가 못 가 축가도 못 불러”[결정적장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복면가왕’ 오마이걸 비니 ..

그룹 오마이걸(효정, 미미, 유아, 승희, 지호, 비니, 아린) 멤버 비니가 MBC '..

‘투제니’ 김성철 “1%대 아쉬운 시청..

‘인랑’ 김지운 감독 “악당도 女캐릭..

‘미스 함무라비’ 류덕환 “이엘리야,..

여자친구 “‘프듀48’서 ‘귀를 기울..

여자친구, 중소기획사 기적→믿듣 롱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