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세계랭킹 1위-개인 타이틀, 최종전에 달린 모든 것(LPGA 최종전①) 주미희 기자
2017-11-14 06:37:42

[뉴스엔 주미희 기자]

세계 랭킹 1위, 개인 타이틀 쟁탈전 등 LPGA 최종전에서 모든 것이 판가름 난다.

2017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지막 33번째 대회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파72/6,556야드)이 11월17일(이하 한국시간)부터 20일까지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556야드)에서 열린다.
박성현
▲ 박성현
유소연
▲ 유소연
지난 1월 개막전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을 시작으로 약 11개월 동안의 대장정이 이 대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매 시즌 그랬지만 올 시즌은 특히 올해의 선수, 상금왕, 베어 트로피(최저 타수상)의 주인공이 가려지지 않아 최종전까지 치열한 개인 타이틀 경쟁이 이어질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절대 강자가 없는 시즌이다 보니 세계 랭킹 1위를 향한 경쟁도 점차 뜨거워지고 있다.

먼저 19주 연속 세계 랭킹 1위를 지키던 유소연은 지난 7일 박성현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박성현은 2006년 세계 랭킹이 도입된 이래 LPGA 신인으로는 처음으로 세계 랭킹 1위에 오르는 역사를 썼다.

세계 랭킹 1위의 기쁨은 오래 가지 않았다. '토토 재팬 클래식', '블루 베이 LPGA'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한 펑샨샨(중국)이 박성현을 제치고 중국 선수 최초로 세계 1위에 올랐다.

하지만 펑샨샨이 세계 랭킹 1위를 계속 지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13일 발표된 롤렉스 세계 여자 골프 순위 결과 1위 펑샨샨은 평균 8.46점, 2위 박성현은 8.44점, 유소연은 8.43점으로 펑샨샨과 유소연의 점수 차이가 0.03점 차밖에 되지 않는다. CME 챔피언십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1위가 다시 바뀔 가능성이 있다.

개인 타이틀 경쟁 역시 점입가경이다. 10월까지만 해도 박성현, 유소연, 렉시 톰슨의 삼파전이었는데, 아시안스윙의 강자 펑샨샨이 2승을 거두면서 타이틀 경쟁에 뛰어 들었다.

먼저 올해의 선수상 부문에서 유소연이 162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데, 2위 펑샨샨과 3점 차, 3위 박성현과 5점 차 밖에 나지 않는다. 4위 렉시 톰슨(미국)이 147점으로 15점 차. 올해의 선수는 우승자에게 30점을, 톱 10 밖으로 밀려나면 아예 점수를 주지 않기 때문에, 만약 유소연이 CME 챔피언십에서 10위 안에 들지 못 하고, 톰슨이 우승하면 올해의 선수 주인공이 바뀔 수 있다.

상금왕도 마찬가지다. 현재 상금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박성현의 상금액은 226만2,472 달러(한화 약 25억3,000만 원). 2위 유소연(196만4,425 달러, 한화 약 22억 원)과 29만8,317 달러(한화 약 3억3,000만 원) 차이다. CME 챔피언십 우승 상금이 62만5,000 달러(한화 약 7억 원)로 많은 편이기 때문에, 3위 펑샨샨, 4위 렉시 톰슨에게까지 기회가 간다.

최저 타수상은 1위인 렉시 톰슨(69.147타)에 조금 더 유리해 보이지만, 박성현(69.259타)의 추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한국 선수들 김인경, 박성현, 유소연, 양희영, 김세영, 고진영, 이미림, 장하나, 지은희 등 올 시즌 챔피언들이 총출동한다.(사진=위부터 박성현, 유소연)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무한도전’ 유재석, 하정우 저리가라 김먹방 ‘1시간전 특집’
‘그것이 알고싶다’ 거룩한 무리와 가평 목사부부 사망 사건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나혼자산다’ 기안84, 초고층 新싱글하우스 방송 최초 공개
‘마이웨이’ 이경애 “교통사고→혹→암 진단→갑상샘, 47kg까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무한도전’ 유재석, 하정우 저리가라 김먹방 ‘1시간전 특집’

‘배틀트립’ 윤해영 뱀파이어설, 놀라운 47세 동안 외모

‘황금빛내인생’ 정소영 “예능도 OK, 나이 먹는 것 두렵지 않아”(인터뷰)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슬기로운 감빵생활’ 법자 김성철, 종방연 현장 사진 대방출

‘그것이 알고싶다’ 거룩한 무리와 가평 목사부부 사망 사건

‘음악중심’ 선미 컴백, 무대 집어삼킨 진짜 ‘주인공’

수영 “부족한 상태로 소녀시대 데뷔, 뼈저리게 후회” 고백

신봉선, 셀럽파이브 연습실 사진 공개 “깜장발바닥”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김해숙의 '국민엄마' 타이틀을 위협할 배우가 나타났다. 바로 영화 '..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