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1987’ 장준환 “고문신 소방대원 대동..심적으로 힘들었다”(인터뷰)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8-01-12 13:14:01


[뉴스엔 박아름 기자]

‘1987’을 연출한 장준환 감독을 영화 개봉 전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지난 12월27일 개봉한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故 박종철, 이한열 열사를 소재로 해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신과함께-죄와 벌' '강철비'와 함께 스크린 BIG3 대결로 화제가 됐던 '1987'은 뒷심을 발휘하며 1월12일 현재 5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장준환 감독은 인터뷰에서 '1987'을 만들기로 결심한 계기부터 캐스팅, 영화 촬영 에피소드 등 '1987'의 모든 것을 낱낱이 공개했다.

-김윤석, 하정우, 유해진, 강동원, 김태리, 여진구, 설경구, 박희순, 이희준 등 톱배우들이 분량이 많지 않은데도 불구, 출연을 결심했다

감독으로서는 진짜 원하지 않는 캐스팅을 할 수도 있다. 다른 가능성을 보고 모두를 바꿔서 생각해 봐야 할 때도 있는데 어떻게 이렇게 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캐스팅 자체가 환상이었다. 물론 그 과정이 아주 쉽다고만은 할 수 없었다. 너무 이름있는, 잘하는 배우들을 다 모셔야 되니까. 배우 입장에서도 역할의 크기와 상관없이 그런 마음을 갖기가 쉽지 않은 거라 생각한다. 근데 이 이야기가 가고자하는 방향에 대해서 같이 발걸음을 한 걸음 떼겠다는 것에 동참해주신 게 아닌가 싶어 너무 감사드리고 있다.

-대공수사처 박처장 역 김윤석 캐릭터는 어떻게 만들어냈나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자료조사를 했는데 대공수사처라는 기관 자체가 경찰 내에서도 비밀조직 같았다. 굉장히 위치가 애매하다. 안기부가 있는데 대공 업무를 하는 대공수사처가 따로 있고, 또 경찰 내 소속이고 묘한 포지션이었다. 그만큼 대공수사처 위상과 그런 것들이 확고했다더라. 그러다보니 많은 기록이 남아 있진 않다. 최소한의 기록을 갖고 유추했다. 그런 사람이 아니었을까 하고 말이다. 악인들은 더 드라마틱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역사의 한 부분이다. 전쟁을 겪은 세대들, 이념 갈등의 피해를 입은 분들의 스토리까지도 보듬으면 더 단단해지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던 것 같다.

-'탁 치니 억' 대사를 표현한 김윤석에 놀랐다

김윤석 선배님이 한 가지로만 준비해놓은 게 아니다. 두 가지 버전을 보여주시는데 다들 감탄했다. '탁 치니 억'을 어떻게 표현할까 했는데 중간에 '억?' 이거 한 번 넣는게 '저렇게도 갈 수가 있구나' 싶었다. 그런 부분에서 다들 입이 떡 벌어졌다.

-하정우가 연기한 검사는 실존인물과 다른 점이 있다고 하던데..

비밀리에 프로젝트를 진행하다보니 직접 인터뷰할 기회는 사실 없었다. 하지만 최소한의 팩트를 갖고 팩트만을 유지하면서 어떻게 하면 캐릭터들이 영화적으로 재밌고 독특하고 서로의 변별점을 다 갖고, 모두가 주인공인 영화가 될 수 있을까? 그런 고민들을 하던 차에 '본의로(?) 그런 부분들은 용서해주시겠지, 큰 대의를 위해서'라는 생각으로 좀 신뢰를 했다.

-배우들에게 연기 과정에서 특별히 주문한 게 있었나?

'외모 자체를 박처장과 비슷하게 닮아보자 그러면 좀 더 이 인물의 본질에 가까이 갈 수 있는가?' 그런 생각이었다. 그런 건 김윤석 선배님이 스스로 우리도 못 찾는 사진들을 갖고 오시면서 '이 사람이 이런 느낌이 있다' '또 다른 느낌인 것 같다'며 보여주셨다. 그리고 '이런 인물을 어떻게 종합적으로 완벽하게 구현해낼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 노력의 일환이었다. 각 캐릭터마다는 다른 느낌들을 주게 하고 선명하게 조각해내야 했기 때문에 배우마다 다 다르게 접근한 것 같다.

-고문 장면은 배우들에게 힘든 작업이었을 듯

소방대원까지 오셔서 체온을 체크했다. 혹시나 저체온이 되지 않을까 싶어 말이다. 그러면서도 나는 테이크를 많이 갔다. 사람이 하면 안될 짓을 많이 한 것 같다. 그러면서도 너무 중요한 장면이니까 조금 더 좋은 뭔가를 얻어내려고 많이 고민했다. 심정적으로도 힘들었다. 비록 그냥 우리가 다 준비해서 '레디, 액션!' 하면서 찍는 거지만 그걸 바라보는 것도 굉장히 힘들었고, 이중고가 있었다.

-영화를 만들면서 어떤 점에 주안점을 뒀나

유가족에 폐를 안 끼치려고 하는 게 전부였다. 그 마음을 잃어버리면 이 영화는 실패한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지금도 그렇다. 자꾸 되새기려고 노력하고 있는 부분이다. 그러면서도 영화적으로나, 상업영화 틀 안에서 결국엔 만들어졌다. 그 안에서 이 이야기를 많은 사람들, 많은 국민들, 많은 청소년들, 어린이들도 보길 원했고, 그런 부분에서 많이 생각하면서 촬영했기 때문에 '재밌어야 되지 않나'라는 맥락에서 좀 더 대중적으로 만들려 했다. 단순하지만은 않은 이야기다. 그 안에 양상을 들여다보면 굉장히 복잡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어떻게 쉽게 이야기로서, 그럼으로서 강렬하게 전달할 수 있을까. 그런 부분은 당연히 감독으로서 많이 고민을 했던 부분인 것 같다.

-영화를 어떤 식으로 찍었나

나는 이 영화를 감독으로서 이 사건과 배우들의 움직임, 눈빛 이런 걸 최대한 카메라 안에 실제처럼 담아보자 생각했다. 다큐 느낌으로 시작하는 영상기법도 그래서 나온 것이다. 그런 부분에서 최소한의 간섭을 하는 게 원칙이었고 그러다가 영화적으로 중요한 몇 장면, 박종철 열사님이 수조에서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그게 얼마나 큰 파장을 일으키는가. 예를 들면 광장으로 나가기까지 롱테이크를 쓴 기법들. 영화적으로는 그런 힘을 줄 때만 주자. 나머지는 그 감정과 사건과 인물들을 담는데 최대한 집중하자는 생각이었던 것 같다.

-이 영화를 만들 땐 촛불시위가 없었다

그런 부분도 생각 안했다고 할 수 없는데 일단 대단하다. '우리 국민들이 진짜 무섭다' 이런 생각을 다시 한 번 하게 됐다. 진짜 저력있고 힘있는 국민들이다. 난 오히려 긍정적인 면이 훨씬 더 많았던 것 같다. 그냥 이야기로만 듣고 자랐던 젊은이들은 이렇게 광장에 사람이 많이 모일 수 있는게.. '힘을 더 줄 수 있지 않을까?'라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됐다.

-언론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가 영화 안에 담겼다

언론이 얼마나 중요하고 큰 역할을 하는지, 그런 부분도 같이 공감하고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BIG3 대결 부담스럽지 않았나

부담이 안된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일단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이렇게 영화가 만들어졌다는 것 자체도 굉장히 감사한 부분이고 그걸 보고 관객들과 만나진 않았지만 만든 스태프들, 배우들 모두가 좋아하고 무엇보다 그 당시 우리 영화에 나오는, 그 당시 실존 인물들 포함해 유가족들께서 좋은 말씀들을 해주시니까 그게 일단 너무 안심이 돼 사실 흥행이나 이런거야 뭐.. 흥행귀신도 모른다는 말이 있지 않나. 그건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이 노력들을 많은 국민들이 보고 느끼고 나눴으면 좋겠다는 게 아주 기본적인 생각이다



.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결정적장면]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해투)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공식)

[포토엔HD화보] 크리스탈 ‘예정에 없던 취재진에 당황, 공항패션 소탈 그 자체’

[포토엔HD화보]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스케일 다른’ 방탄소년단, 11개 도시 22회 월드투어 일정 공개(공식)

[어제TV]조은지, 소속사 대표에 3번 차이고도 대시해 결혼한 뒷얘기(인생술집)

[어제TV]‘나의 아저씨’ 아이유, 이선균 상무 만들고 떠나나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결정적장면]‘나의 아저씨’ 오나라, 옛연인 박해준 문자 메시지에 오열

‘슈츠’ 장동건X박형식 브로맨스 통했다, 수목극 1위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