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김성준 앵커 사과 “정려원-유아인에 상처 입혀, 사과드린다”(전문)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1-02 17:08:52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성준 앵커가 수상소감 지적 논란에 사과했다.

SBS 김성준 앵커는 1월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겨 배우 정려원과 유아인의 수상소감에 대해 언급한 것에 사과했다.

김성준 앵커는 앞서 '2017 KBS 연기대상'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한 정려원의 수상소감에 대해 언급하며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도 소름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네. 정려원한테 기대를 걸었는데 생각보다 아니었다. 왜 수많은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만 올라서면 연기를 못하는 걸까"라고 글을 남겨 논란에 휩싸였다.
유아인은 김성준 앵커의 글을 꼬집으며 "연극 무대에 올라간 배우의 잘하는 연기를 보고 싶으시면 시상식 말고 공연장 찾으시기를 추천합니다. SBS 뉴스 시청도 나쁘지는 않겠습니다"고 반응했다.

이에 김성준 앵커는 "불과 하루만에 제가 좋아하는 배우 두 분에게 상처를 입힌 시청자가 사과의 글을 올린다"며 "나는 정려원의 팬이다. 잘한 걸 칭찬하는데는 인색한 반면 개인적인 아쉬움을 자제하지 못하고 공개적으로, 불명확하게 언급한 점은 제 잘못이다. 정려원씨와 팬들께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는 유아인의 SNS 글도 언급하며 "100% 공감한다"며 "유아인씨나 다른 배우들께서 그 마지막 표현에 불쾌하셨다면 역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김성준 앵커는 "불과 이틀 만에 굉장히 많은 공부를 했다. 솔직히 헛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제가 좋아했던 배우 두 명과 함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게 신기하기도 하다다. 이러면서 조금씩 더 소통에 대해 배워가는 것 아닌가 싶다. 정려원씨와 유아인씨 팬으로서의 관심도 계속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김성준 앵커 글 전문이다.

불과 하루만에 제가 좋아하는 배우 두 분에게 상처를 입힌 시청자가 사과의 글을 올립니다.

저는 어제 "이번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도 2년 전 유아인의 느끼하면서도 소름돋는 수상소감은 없었네. 정려원 한테 기대를 걸었는데 생각보다 아니었다. 왜 수많은 훌륭한 연기자들이 연말 시상식 무대에만 서면 연기를 못할까?"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에 대해 '정려원씨가 성폭행 피해자들에게 용기를 불어 넣어주는 수상소감을 밝혀서 오히려 돋보였는데 무슨 소리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저는 정려원씨의 팬입니다. 지금도 제 주변 사람들에게서 "당신 정려원 팬인데 왜 그랬어?"라는 메시지가 오고 있습니다. 저는 정려원씨의 자연스러우면서 독특한 연기 스타일로 미뤄 수상소감도 남다를 거라고 기대했었습니다. 성폭행 피해자들을 보듬는 수상소감은 인상적이었습니다.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칭찬을 받는 걸 보고 마음 속으로 박수도 보냈습니다. 다만 이왕 그렇게 할거면 군더더기 인사말 빼고 좀 더 완성된 입장을 내놨으면 좋았을 거라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연기자라면 감독, 동료배우, 소속사 사장, 스텝, 친지들의 이름을 나열하며 울먹이는 것보다는 나아야 한다는 생각이었던 겁니다. 정려원씨는 다른 이들보다 훨씬 훌륭하게 해냈지만 제 기대가 컸기 때문에 아쉬움이 지워지지 않았던 모양입니다.

하지만 잘한 걸 칭찬하는데는 인색한 반면 개인적인 아쉬움을 자제하지 못하고 공개적으로, 불명확하게 언급한 점은 제 잘못입니다. 정려원씨와 팬들께 사과드립니다.

제게 쏟아진 비난 중에 '성폭력 문제에 무딘 것 아니냐'는 등의 내용이 적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동안 뉴스와 SNS를 통해서 우리 사회가 얼마나 성폭력에 관대했는지를 여러 차례 비판적으로 지적해왔고 그걸 해결하기 위해 훨씬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해왔습니다. 오해 없으시기를 바랍니다.

유아인씨는 제 트윗 글에 대해 "수상 소감은 연극이 아니"며 "시청자와 창작자가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는 소중한 순간"이라는 반응을 보여주셨습니다. 100% 공감합니다. 제가 가장 바라는 것도 바로 그런 연기대상 시상식입니다. 상을 받는 배우들에게 무슨 대단한 연기를 하라는 게 아닙니다. 작품을 만들면서 느꼈던 소감, 동료 배우들과의 에피소드, 시청자 반응에 대한 느낌, 이런 것들을 진솔하고 인상적으로 소개해 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취지입니다. 이것 역시 "시상식 무대에만 서면 왜 연기를 못할까?"라는 제 트윗의 마지막 구절 때문에 해명이 잘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유아인씨나 다른 배우들께서 그 마지막 표현에 불쾌하셨다면 역시 사과드립니다.

유아인씨의 2년전 수상 소감은 인상적이었습니다. 그게 준비된 연기였다는 뜻이 아닙니다. 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제 눈과 귀에 들어 온 건 톱 클래스 연기자다운 수상소감이었습니다. 연기였으면 훌륭했고 즉흥적인 멘트였다면 놀라운 감수성입니다. 좋아하는 배우의 언행에 대해 호감을 표시했다가 역으로 비난을 받으니 당황스럽습니다. 오해 없으시기를 바랍니다.

이틀전 12월31일 제 새해 계획표에는 "적극적으로 SNS 활동을 하면서 소통이란 것에 대해 좀 더 실질적인 공부를 해보자"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불과 이틀 만에 굉장히 많은 공부를 했습니다. 솔직히 헛웃음이 나오기도 하고 제가 좋아했던 배우 두 명과 함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게 신기하기도 합니다. 이러면서 조금씩 더 소통에 대해 배워가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정려원씨와 유아인씨 팬으로서의 관심도 계속 이어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운동 열중한 성유리, 강아지 뽀뽀에 무장해제
소이현 딸 하은, 한복 곱게 차려입은 사랑둥이 “아쉽고 대견”
나탈리포트만, 13세에 겪은 성추행 고백 “팬레터에…”
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이동국 오남매, 보기만 해도 든든한 단체사진 ‘센터는 시안’
강원래♥김송 부부, 붕어빵 아들 음악발표회 참석 “기특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불청’ 김광규, 발 헛디뎌 바다 빠졌다 “너무 부끄러워”

김태리 “박찬욱 감독, ‘1987’ 뻔뻔하게 잘했다고..”

운동 열중한 성유리, 강아지 뽀뽀에 무장해제

나탈리포트만, 13세에 겪은 성추행 고백 “팬레터에…”

소이현 딸 하은, 한복 곱게 차려입은 사랑둥이 “아쉽고 대견”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윤여정에게 이서진·이승기란? “놀리기도, 힘들게도 하지만..”(인터뷰)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뉴스룸’ 정두언vs손석희, 이명박 불법논란 두고 스무고개?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누구? 일주일전 SNS 업데이트 했는데..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에 영화 행사 올스톱 “양해 부탁”(공식)

[TV와치]‘영수증’ 안영미, 김생민 당황케한 19금 無물욕 요정

[TV와치]‘무한도전’ 제작진, 되살아나는 원조 악마 기질

[TV와치]‘착하게살자’ 감옥판 진짜사나이, 범죄 미화 걱정된다

‘언터처블’ 기승전 실미도, 그럼에도 배우들은 남았다[종영기획]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스타와치]‘리턴’ 대체불가 고현정 존재감 빛났다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투깝스’ 조정석 “혜리 향..

배우 조정석이 "혜리 연기에 대한 혹평이 납득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정석은 1..

LPGA 10년차 최운정 “비거리 늘려 잘..

박정민 “윤여정 대선배 처음 만날 때 ..

‘황금빛내인생’ 정소영 “예능도 OK,..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故 정애..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