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블리블리, ‘촉촉 딥 클렌징’ 오일 출시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2018-01-11 13:04:50


[뉴스엔 김소라 기자]


트렌드리더 임블리의 코스메틱 브랜드 블리블리에서 식물성 오일 성분으로 자극 없이 부드럽게 클렌징이 가능한 ‘촉촉 딥 클렌징’ 오일을 출시했다.

신제품 ‘촉촉 딥 클렌징 오일’은 고밀도 마이크로 오일 텍스처로 매일 사용하는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부터 아이라이너, 틴트 등 워터프루프 포인트 메이크업 제품까지 한번에 말끔하게 클렌징이 가능하다. 노폐물 제거에 효과적인 비누풀잎 추출물과 녹두추출물 성분이 함유돼 모공 깊숙이 자리 잡은 피지와 묵은 각질을 제거해준다.
또한 피부에 풍부한 영양과 보습력을 부여하는 스위트 아몬드 오일, 아보카도 오일, 마카다미아씨 오일 등 자연 유래 식물성 오일 10가지가 함유돼 세안 후에도 당김 없이 피부를 촉촉하게 유지 시켜준다. 특히 물과 닿으면 빠르게 유화되는 텍스처로 예민하고 여린 피부에도 자극 없이 편안하고 부드럽게 사용 가능하며



잔여감 없이 산뜻하게 마무리 해준다.


뉴스엔 김소라 sod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결정적장면]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해투)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공식)

[포토엔HD화보] 크리스탈 ‘예정에 없던 취재진에 당황, 공항패션 소탈 그 자체’

[포토엔HD화보]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스케일 다른’ 방탄소년단, 11개 도시 22회 월드투어 일정 공개(공식)

[어제TV]조은지, 소속사 대표에 3번 차이고도 대시해 결혼한 뒷얘기(인생술집)

[어제TV]‘나의 아저씨’ 아이유, 이선균 상무 만들고 떠나나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결정적장면]‘나의 아저씨’ 오나라, 옛연인 박해준 문자 메시지에 오열

‘슈츠’ 장동건X박형식 브로맨스 통했다, 수목극 1위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