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마차도-BAL, 연봉조정 피해 16M 계약..브리튼-브락도 합의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1-13 07:14:56


[뉴스엔 안형준 기자]

마차도가 볼티모어와 연봉계약에 합의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월 13일(한국시간) "매니 마차도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연봉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MLB.com에 따르면 마차도와 볼티모어는 연봉조정을 피해 2018시즌 1,600만 달러의 연봉계약에 합의했다.
'트레이드 설'이 무성했던 마차도는 일단 연봉계약 데드라인을 넘기지 않고 볼티모어와 사인했다. 마차도의 2017년 연봉은 1,150만 달러였다.

볼티모어는 잭 브리튼-브래드 브락, 두 필승조와도 연봉계약을 맺었다. 브리튼은 1,200만 달러, 브락은 516만5,000 달러에 각각 합의했다.

한편 마차도와 브리튼, 브락은 모두 2018년 시즌이 종료되면 FA 자격을 얻는다.(자료사진=매니



마차도)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이동국 오남매, 보기만 해도 든든한 단체사진 ‘센터는 시안’
강원래♥김송 부부, 붕어빵 아들 음악발표회 참석 “기특해”
거룩한 무리 교주 임씨, 끔찍한 사이비의 실체 ‘충격’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임현식 “여사친 박원숙, 서로 어떻게 하면 웃길까 고민”(아침마당)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라디오로맨스’ 걸스데이 유라, 악녀로 돌아왔다

제이블랙 “월 3만원 수입 등 거짓말 같지만 진실” 해명

英언론 “안현수, CAS에 제소하기엔 늦었다, 평창 못 나갈 것”

‘송중기♥’ 송혜교, 앞머리 내리니 더 인형 같은 비주얼

슈팅 하나 없었던 손흥민, 英언론서 5점 최하 평점 혹평

패스 성공 97%+인터셉트 5회, 기성용 MOM급 활약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누구? 일주일전 SNS 업데이트 했는데..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에 영화 행사 올스톱 “양해 부탁”(공식)

[TV와치]‘영수증’ 안영미, 김생민 당황케한 19금 無물욕 요정

[TV와치]‘무한도전’ 제작진, 되살아나는 원조 악마 기질

[TV와치]‘착하게살자’ 감옥판 진짜사나이, 범죄 미화 걱정된다

‘언터처블’ 기승전 실미도, 그럼에도 배우들은 남았다[종영기획]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스타와치]‘리턴’ 대체불가 고현정 존재감 빛났다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투깝스’ 조정석 “혜리 향..

배우 조정석이 "혜리 연기에 대한 혹평이 납득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정석은 1..

LPGA 10년차 최운정 “비거리 늘려 잘..

박정민 “윤여정 대선배 처음 만날 때 ..

‘황금빛내인생’ 정소영 “예능도 OK,..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故 정애..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