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함샤우트, ‘콘텐트 매터스 2018’ 발행 임미애 기자
임미애 기자 2018-02-27 15:26:30


[뉴스엔 임미애 기자]

함샤우트가 고객에게 IBC(Integrated Business Communication)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구매행동과 디지털 콘텐츠 분석 리포트인 ‘콘텐트 매터스 2018’을 발행했다.

전국의 20~50대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2017년 12월 20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반영했으며 표본 오차 범위는 ±3.10%다. 총 10개 산업군별 특성에 따른 소비자들의 구매정보 획득 채널 선호 형태와 브랜드 추천 성향 등을 분석했고, 2018년에는 인플루언서 채널 항목이 추가돼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 데 더욱 유용한 가이드라인으로 활용할 수 있다.
◆ 인플루언서의 영향력은 어디까지인가

이번 리포트에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인플루언서의 영향력이다. 응답자 84%가 인플루언서 콘텐츠를 통해 1차 정보를 얻고 추가적으로 탐색했다고 답했고 76%가 이후 실제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자주 방문하거나 구독하는 채널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44%로 2명 중 1명은 정기적으로 찾아보는 채널이 있음을 알 수 있다. 구독자는 20대가 31%로 가장 높았고 구독 채널은 블로그가 가장 우세했다.

구독 이유는 콘텐츠의 재미, 전문성, 많은 정보량 순이었다. 관심분야에 따라 선호채널도 크게 차이가 났다. 육아, 여행, 경제, 홈데코에서는 블로그가 우세했고 게임, 스포츠 등의 분야에서는 유튜브 선호도가 높았다.

◆ 정보 획득 채널의 다양성 증가, 리뷰 사이트와 앱의 약진 돋보여

구매 단계별 선호채널로는 검색엔진과 지인 추천이 높았다. 이는 기존 소비행태에 주관적 및 심리적 만족감을 얻고자 하는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리뷰 사이트와 앱의 약진도 눈에 띈다. 이들의 선호도는 전체 산업군에서 모두 상승했고 가정 용품과 화장품 분야에서 높은 상승세를 나타냈다. 그 밖에 오토,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는 타 산업군에 비해 홈페이지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으며 요식업, 음료 및 식품, 패션 분야에서는 소셜미디어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컸다.

◆ 70%가 브랜드 채널 팔로우 의향 있으며, 구매 시 실질적인 혜택 때문

브랜드 채널은 응답자 70%가 팔로우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 ‘프로모션, 이벤트, 할인정보를 위해서’라고 답한 소비자가 가장 많았고 반대로 팔로우하지 않겠다는 이유로는 ‘관심이 없어서’라고 답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브랜드를 적극 추천할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적극적으로 추천하겠다’는 응답자가 20%로 집계됐으며 이를 더해 총 40%의 응답자가 ‘추천하겠다’고 답했다. 브랜드 관계자는 “정보의 홍수 속에서 관심분야에 특화된 콘텐츠만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은 계속해서 늘고 있다. 기업에서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메시지에 전적으로 의존하기보다는 다양한 디지털 채널을 활용해 정보를 직접 찾아 나서고 있는 환경에서 인플루언서의 역할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사진=함샤우트 제공)


뉴스엔 임미애 mia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런닝맨’ 이다희, 몸무게 52kg 적었다 거짓말 들통 ‘56kg로 최종 수정’
손흥민, 文 대통령 앞에서 눈물 펑펑…靑 “고맙습니다”
“아기에 대한 악플 때문에” 조현우 아내, SNS 폐쇄
한국, 독일에 2골차 아니어도 된다..F조 경우의 수 총정리
한국 16강 가능성? 배성재 아나 “이 정도면 비벼볼만해” 긍정
英언론도 의문, 2번째 골 기성용 당한 반칙 왜 VAR 안했나?
이영표 독설 “장현수 태클 기본 안됐다..김민우 크로스 연습 안 한 것”
추자현 “부모님 이혼에 이복동생 셋, 어린시절 친동생도 세상 떠나”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손흥민, 文 대통령 앞에서 눈물 펑펑…靑 “고맙습니다”

“아기에 대한 악플 때문에” 조현우 아내, SNS 폐쇄

‘런닝맨’ 이다희, 몸무게 52kg 적었다 거짓말 들통 ‘56kg로 최종 수정’

한국, 독일에 2골차 아니어도 된다..F조 경우의 수 총정리

FIFA “손흥민 우레와 같은 골, 태극전사들엔 다소 늦었다”

“축구하러 갈 기세” 추신수, 태극전사 유니폼 입고 응원

英 인디펜던트 “손흥민, 압박감이 더 좋은 플레이 만들어”

멕시코전 평점, 손흥민 최고 8.1점-장현수 최악 5.7점

추신수, MIN전 1번-LF 출전..37G 연속출루 도전

브래들리 쿠퍼♥이리나 샤크, 딸 앞에선 스타 아닌 부모[파파라치컷]

[이슈와치]조정석♥거미 5년 열애 끝 결혼, 이제 장수커플 아닌 부부

[TV와치]강형욱 아들공개, ‘슈돌’이 더 기대되는 이유

[TV와치]‘밥블레스유’ 밥 잘 먹는 언니들, 시청자 군침도 돌게 할까

[이슈와치]윤서인, 6개월만 또 정우성 저격..이번엔 풍자 만화까지

[무비와치]8월 극장가는 ‘신과함께2’ 주지훈 vs ‘공작’ 주지훈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이슈와치]‘프듀48’ 이가은 깜짝 1위, 국프 마음은 움직이는거야

[무비와치]“도경수부터 설현 혜리까지” 하반기 충무로는 아이돌 밭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슈츠’ 50대 진희경 “몸매 ..

배우 진희경이 50대에도 완벽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을 털어놨다. 진희경은 최근..

이준익 감독, 대종상 빡빡이 논란 “그..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박경 “나이 드니 귀여움은 안 어울려,..

김윤아 “‘비긴어게인2’ 보면서 사람..

조재현 측 “여배우 화장실 성폭행 NO...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