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갑질논란 사과 “감정 관리 못해”(전문)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4-12 19:50:18


[뉴스엔 이민지 기자]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갑질 논란에 사과했다.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는 최근 대한항공 광고를 맡고 있는 업체와 회의 중 광고사 직원에게 물컵을 던져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조현민 전무는 4월 1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고 사과글을 남겼다.
다음은 조현민 전무 사과글 전문이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습니다.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분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는 했습니다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습니다.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됐는데 제가 제 감정을 관리 못한 큰 잘못입니다.

머리 숙여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

조현민 올림

(사진=한진그룹)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정정아, 아나콘다 사건→데이트폭력→교통사고 “죽을 결심”
‘의료사고’ 한예슬 “오늘 찍은 사진, 너무 마음 무너지네요”
‘슈가맨2’ 얼굴없는 가수 란 ‘어쩌다가’ 열창..싸이월드 휩쓸었던 명곡
‘그것이 알고싶다’ 세 여자의 죽음, 최씨 연쇄살인 의심 이유
‘지방종 의료사고’ 한예슬, 흉터보다 더 크게 남을 마음의 상처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정정아, 아나콘다 사건→데이트폭력→교통사고 “죽을 결심”

‘의료사고’ 한예슬 “오늘 찍은 사진, 너무 마음 무너지네요”

오승현 측 “결혼 2년만 임신, 태교에 힘쓸 것”(공식)

‘인형의 집’ 왕빛나, 박하나♥이은형 키스 목격 배신감

태백쫄면 달인부터 어르신택배 달인까지 총출동(생활의 달인)

[결정적장면]대륙여신 홍수아, 15년전 풋풋했던 모델시절(살미도)

라희X라율, 슈 닮은꼴 깜찍외모 공개 ‘요정돌 딸 입증’

KBS 김지원 아나운서 “스포츠 뉴스 안녕, 주말로 옮겨 갑니다”

‘슈가맨2’ 얼굴없는 가수 란 ‘어쩌다가’ 열창..싸이월드 휩쓸었던 명곡

‘미워도 사랑해’ 이성열 대표 복귀, 母트라우마 극복할까 (종합)

[TV와치]‘추리2’ 시즌3를 기대하는 이유

[무비와치]영화값 인상과 ‘어벤져스3’ 개봉, 꼼수와 우연 사이

[TV와치]김도균 여친 해명? 이미 깨져버린 ‘하트시그널2’

[TV와치]‘스위치’ 속내 모를 진짜 검사 장근석이 무서운 이유

[스타와치]“우물안 개구리였다” 슈스된 방탄소년단의 두려움과 성공

[무비와치]故김주혁 마지막 영화 ‘독전’ 기대 반, 아쉬움 반

[TV와치]‘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누군가에겐 한편의 공포영화

‘싱글2’ 아내 엄마 아닌, 남편도 몰랐던 진짜 본모습[종영기획]

김하온서 이병재까지 ‘고등래퍼2’가 발굴한 원석[종영기획②]

[뮤직와치]방탄소년단, 또 美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기록행진 시작됐다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

박인비가 세계랭킹 1위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박인비(30 KB금융그룹)는 4월23일..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마음 맞..

‘나를 기억해’ 이유영 “30세 별 느..

‘무도리’ 유일용 PD가 집어낸 ‘1박..

한선화 “예쁜 역할만 해, 털털한 캐릭..

‘와이키키’ 이이경 “연인 정인선과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