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북미정상회담’ 김정은 발언 눈길 “발목잡는 과거, 편견이 눈을 가려”
2018-06-12 10:17:58


[뉴스엔 이민지 기자]

북미정상회담이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의 첫 발언에 관심이 집중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북미정상회담의 첫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아주 성공할것으로 믿는다. 만나서 영광이다. 의심없이 좋은 관계를 가질 것이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길은 아니었다.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리는 모두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


"고 화답했다. (사진=JTBC 온에어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진영, 푹 파인 민소매 상의로 볼륨 몸매 과시
AOA 지민, 깡마른 몸매에도 볼륨감은 그대로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공서영 아나운서, 레몬색 끈 비키니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인형같은 미모 ...

남다른 섹시미 ...

눈이부시게 종...

꽁꽁가려도 박...

홍진영, 푹 파인 민소매 상의로 볼륨 몸매 과시[SNS★컷]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결정적장면]

AOA 지민, 깡마른 몸매에도 볼륨감은 그대로[SNS★컷]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포토엔]

피겨 임은수, 美 머라이어 벨 스케이트 날에 찍혀…“고의적 괴롭힘”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남격’ 시각장애인 윤종배 드디어 결혼 허락, 시청자 감동

채은정 역대급 노출, 손바닥 비키니로 간신히 가린 몸매[SNS★컷]

티아라 효민, 비키니 입고 섹시 각선미 노출 ‘군살 없이 늘씬’[SNS★컷]

하나뿐인내편 21%→49%, 9년만에 50% 드라마 나오나[TV보고서]

믿고 보는 차승원X유해진 ‘스페인하숙’ 속에 삼시세끼 있다[TV와치]

12년 장수예능 ‘1박2일’도 방송 중단시킨 정준영 스캔들[이슈와치]

FT아일랜드 최종훈은 되고 씨엔블루 이종현은 안 되는 탈퇴[이슈와치]

호평일색 ‘왜그래 풍상씨’ 옥에 티가 된 PPL 몰아넣기[TV와치]

7.7% ‘미스트롯’ 종편 예능 새 역사 쓸까[TV와치]

“법적대응→죄송, 그룹 탈퇴” 섣부른 공식입장의 민망함[이슈와치]

‘내기골프 의혹’ 김준호X차태현 “모든 방송 하차”→‘1박2일’ 사실상 폐지수순(종합)

용준형 논란, 하이라이트가 쌓은 10년 공든탑 무너질라[뮤직와치]

‘진심이 닿다’ 속 승리 정준영 장자연 사건, 드라마보다 무서운 현실[TV와치]

‘악질경찰’ 박해준 “세월호..

박해준은 세월호 소재를 다룬 영화 '악질경찰' 출연을 단번에 수락했다. ..

눈썹없는 천우희 ‘우상’ 대체불가한 ..

‘로별’ 위하준 “극중 이나영과 8살..

木요일밤 잠 못자게 하는 ‘미스트롯’..

이장우 “‘돼륙이’ 별명 알지만 살 ..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과거 태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