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칸 황금종려상 ‘어느 가족’, 아베 총리 침묵에도 日 박스오피스 1위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8-06-12 13:54:03


[뉴스엔 박아름 기자]

2018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가족영화 마스터피스 '어느 가족'이 6월 8일 일본에서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어느 가족' 첫 주 스코어는 61만3,582명(334 스크린)으로 '데드풀 2'를 2위로 밀어냈으며, 이 같은 기록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첫 주 스코어 46만9,944명(309 스크린)을 훌쩍 뛰어넘어 '어느 가족'을 향한 뜨거운 관심과 향후 흥행에 대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어느 가족'은 할머니의 연금과 훔친 물건으로 살아가는 가족이 우연히 길에서 떨고 있는 다섯 살 소녀를 데려와 함께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어쩌면 보통의 가족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일본 언론은 '어느 가족'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 이후 연일 '어느 가족' 관련 뉴스를 쏟아냈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작품 중 최고 흥행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과 함께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어느 가족'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은 일본 작품으로는 이마무라 쇼헤이 감독의 '우나기' 이후 21년 만의 쾌거로 더욱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이 같은 쾌거에 아베 신조 총리가 침묵으로 일관하자 일본의 정치권에서도 '어느 가족'이 화두에 오르며 문화, 정치 전반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아베 총리는 국제적인 문화 스포츠 이벤트에서 자국인의 수상에 대해 축하를 전해왔고, 최근에도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남자 피겨스케이팅 하뉴 유즈루,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고다이라 나오가 금메달을 땄을 때 자신의 SNS에 축하 메시지와 직접 통화를 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에 대한 침묵과 대조를 이룬다. 아베 총리의 침묵에 대해 평소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일본의 정치, 문화에 대해 소신 있는 발언을 해왔기 때문이라는 반응이 지배적인 가운데, 야당에서는 아베 총리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지난 6월6일 일본 현지 기자회견에서 “최근 일본 영화가 정치 사회 문제를 다루지 않는다고 해외에서 지적받고 있다. 흥행을 고려하다 보니 대형 배급사조차 정치적 주제를 풀어내는 데 소극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소신 있는 발언을 했고, 이에 우익 세력이 일제히 비난하며 우익 성향의 한 방송인은 SNS에 아베 총리의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축하에 대해 “침묵하는 것이 국가의 품격”이라고 남기기도.

한편 오는 7월 26일 국내 개봉 확정과 함께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어느 가족'에 대해 “가족의 의미에 대해 지난 10년 동안 생각해온 것을 모두 담은 영화”라고 전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표 가족영화를 기다려온 국내 관객들의 관심이 높아졌다. (사진



=영화 '어느 가족'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추신수♥하원미 패밀리, 화이트로 맞춰입은 레드카펫 패션
‘추신수♥’ 하원미, 붕어빵 자녀들과 ‘CHOO’ 응원 티셔츠 착용
“이거 꿈 아니지?” 하원미, 추신수 ML 올스타전 입성에 감격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유소영 “고윤성, 손흥민 얘기하는거 싫어해”
유소영 “손흥민과 연애, 뜨려고 이용했단 악플 억울해”
식지 않는 ‘미스터 션샤인’ 역사 왜곡 논란, 전세계 송출이라면서
‘예비맘’ 혜박, 남편이 외제차 선물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추신수♥하원미 패밀리, 화이트로 맞춰입은 레드카펫 패션

‘추신수♥’ 하원미, 붕어빵 자녀들과 ‘CHOO’ 응원 티셔츠 착용

정재호 “연예계 황금인맥? 아이돌 연습생·의경 홍보단 덕”(최파타)

美 매체 “추신수, 트레이드 후보 39위..NL서 원할지가 문제”

“이거 꿈 아니지?” 하원미, 추신수 ML 올스타전 입성에 감격

추신수, 올스타전 첫 타석서 헤이더 상대 안타[MLB 올스타전]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박호산 “아들 박준호, 래퍼된 이유? 환경이 그럴 수밖에”(가요광장)

지코, 새 싱글 30일 발매..아이유와 9년만 재회(공식)

추신수, 올스타전 2번째 타석은 내야땅볼[MLB 올스타전]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변산’ 살 찌우고 사투리 쓰..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은 배우 김고은의 스펙트럼을 한 단계 넓힌 작..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 “류덕환,..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문유석 판..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아이돌 선..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은 내가 ..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