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워너원 ‘엠카’ 출연 완전체 인증샷 ‘눈 뗄 수 없는 훈훈함’
2018-06-14 18:05:46


[뉴스엔 지연주 기자]

워너원의 Mnet '엠카운트다운' 출연 인증사진이 공개됐다.

'엠카운트다운' 공식 트위터에는 6월 14일 "멋짐이라는 것이 폭발한다"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갈색과 흰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무대 의상을 입은 워너원 멤버 11명의 모습이 담겼다. 강다니엘부터 이대휘까지 멤버들은 저마다의 훈훈한 미모를 뽐내고 있다. 워너원 유닛그룹 '린온미'와 '남바완'의 모습도 눈에 띈다.
워너원 유닛그룹 린온미
▲ 워너원 유닛그룹 린온미
워너원 유닛그룹 남바완
▲ 워너원 유닛그룹 남바완
사진을 접한 팬들은 "오늘도 얼굴이 열일하는구나", "본방사수 갑니다", "워너원은 사랑입니다" 등 반응을 보였다.

워너원은 이날 방송되는 '엠카운트다운'에서 완전체 무대는 물론 유닛 무대까지 선보인다. (사진=Mnet �


39;엠카운트다운' 공식 트위터)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진영, 푹 파인 민소매 상의로 볼륨 몸매 과시
AOA 지민, 깡마른 몸매에도 볼륨감은 그대로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공서영 아나운서, 레몬색 끈 비키니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인형같은 미모 ...

남다른 섹시미 ...

눈이부시게 종...

꽁꽁가려도 박...

홍진영, 푹 파인 민소매 상의로 볼륨 몸매 과시[SNS★컷]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결정적장면]

‘아내의 맛’ 양미라♥정신욱 집 공개, 블랙 화이트 거실→침실까지

AOA 지민, 깡마른 몸매에도 볼륨감은 그대로[SNS★컷]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포토엔]

피겨 임은수, 美 머라이어 벨 스케이트 날에 찍혀…“고의적 괴롭힘”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어쩌다 어른’ 김지민, 김상혁 “결혼식 올래?” 전화 진심 느껴져

채은정 역대급 노출, 손바닥 비키니로 간신히 가린 몸매[SNS★컷]

공서영 아나운서, 레몬색 끈 비키니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SNS★컷]

하나뿐인내편 21%→49%, 9년만에 50% 드라마 나오나[TV보고서]

믿고 보는 차승원X유해진 ‘스페인하숙’ 속에 삼시세끼 있다[TV와치]

12년 장수예능 ‘1박2일’도 방송 중단시킨 정준영 스캔들[이슈와치]

FT아일랜드 최종훈은 되고 씨엔블루 이종현은 안 되는 탈퇴[이슈와치]

호평일색 ‘왜그래 풍상씨’ 옥에 티가 된 PPL 몰아넣기[TV와치]

7.7% ‘미스트롯’ 종편 예능 새 역사 쓸까[TV와치]

“법적대응→죄송, 그룹 탈퇴” 섣부른 공식입장의 민망함[이슈와치]

‘내기골프 의혹’ 김준호X차태현 “모든 방송 하차”→‘1박2일’ 사실상 폐지수순(종합)

용준형 논란, 하이라이트가 쌓은 10년 공든탑 무너질라[뮤직와치]

‘진심이 닿다’ 속 승리 정준영 장자연 사건, 드라마보다 무서운 현실[TV와치]

‘악질경찰’ 박해준 “세월호..

박해준은 세월호 소재를 다룬 영화 '악질경찰' 출연을 단번에 수락했다. ..

눈썹없는 천우희 ‘우상’ 대체불가한 ..

‘로별’ 위하준 “극중 이나영과 8살..

木요일밤 잠 못자게 하는 ‘미스트롯’..

이장우 “‘돼륙이’ 별명 알지만 살 ..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과거 태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