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더샘, 세븐틴 팬 사인회 이벤트 진행… 멤버 전원 참석 임미애 기자
임미애 기자 2018-07-10 10:00:26


[뉴스엔 임미애 기자]

더샘이 세븐틴과 팬 사인회를 개최한다. 세븐틴이 더샘 모델로서 국내 소비자들을 만나는 첫 공식 행사로, 세븐틴 멤버 전원이 참석하며 13명 멤버 모두의 사인을 받을 수 있다.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1만 원 이상 구매 시 건당 1장씩 ‘더샘X세븐틴 팬사인회’ 응모권이 증정된다. 응모번호를 홈페이지 내 이벤트 페이지에 입력 후 응모 버튼을 클릭하면 참여가 가능하다. 응모권 지급은 온라인 매장의 경우 7월 12일, 오프라인 매장은 7월 15일까지 진행되며 지급된 응모권은 7월 18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더샘X세븐틴 팬사인회’ 당첨자는 7월 20일 당첨자에 한해 개별 안내되며 장소와 일자 및 참석 방법은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사진=더샘 제공)

뉴스엔 임미애 mia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예비맘’ 혜박, 남편이 외제차 선물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이거 꿈 아니지?” 하원미, 추신수 ML 올스타전 입성에 감격
‘아침마당’ 정세균 전 의장 “국회의원들 말 안 들어..문화 달라져야”
최유나 “남편이 건물 지어놔, 제 기념관 만들어주겠다고”
방탄소년단, 3개월만 컴백 확정 “8월 24일 結 ‘Answer’ 발매”
‘뉴스룸’ 공개한 “‘라이프온마스’ 촬영장 난동 현장 CCTV, 폭행에 자...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예비맘’ 혜박, 남편이 외제차 선물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그녀들의 여유만만)

유소영 “손흥민과 연애, 뜨려고 이용했단 악플 억울해”

“이거 꿈 아니지?” 하원미, 추신수 ML 올스타전 입성에 감격

바다, 70주년 제헌절 경축식서 ‘헌법이라는 선물’ 낭독 “뜻깊은 날 영광”

‘커플티 아닙니다’ 박명수X김지혜 ‘라디오쇼’ 인증샷

최유나 “남편이 건물 지어놔, 제 기념관 만들어주겠다고”(아침마당)

“사재기 의혹 사실무근” 차트 1위 숀, 해명에도 여전한 불신[뮤직와치]

올스타전 추신수 ‘남는건 사진, 단체사진 찍자’[포토엔]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

그룹 인피니트 엘, 배우 김명수가 그동안 불거졌던 연기 논란에 대해 "그때는 제가 ..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 “류덕환,..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은 내가 ..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