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7언더파 몰아친 박인비 “오랜만에 스트레스 없이 경기했다”
2018-08-10 14:29:57


[제주=뉴스엔 주미희 기자]

박인비가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첫날 7언더파를 몰아쳤다.

박인비(30 KB금융그룹)는 8월10일 제주도 제주시의 오라 컨트리클럽(파72/6,619야드)에서 열린 2018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반기 첫 대회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6억 원, 우승상금 1억2,000만 원)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몰아잡고 7언더파 65타를 쳤다.
오전 조 경기 결과 박인비는 단독 선두 서연정(8언더파 64타)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9승(메이저 7승)에 빛나는 박인비는 지난 5월 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국내 첫 우승을 차지한 뒤, 올해 세 번째 국내 대회 나들이에 나섰다.

박인비는 1라운드부터 7언더파를 몰아치며 선두권에 올라, 올해 두 번째 국내 대회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인비는 1라운드 후 공식 인터뷰에서 "날씨는 더웠지만 전체적으로 큰 스트레스 없이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 샷, 퍼트 특별히 안 되는 것이 없었다. 오랜만에 중거리 퍼트도 성공하고 스트레스 없이 경기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초반에 짧은 퍼트 버디 기회가 있었지만 못 살린 게 아쉽다는 박인비는 "후반 퍼트감이 전반보다 더 좋았다. 그린 상태가 워낙 좋다. 스피드가 굉장히 빠른 편은 아닌데 본대로 잘 굴러가는 그린이어서 재밌게 쳤다"고 말했다.

이날 박인비의 7언더파는 지난 3월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우승 당시 3라운드에서 쳤던 9언더파 63타 이후 최저타 기록이다.

박인비는 "가까이 붙는 샷이 많았다. 거기에 퍼트가 뒷받침이 잘 돼서 버디를 많이 잡을 수 있었다. 아무래도 쇼트 아이언을 많이 잡아서 LPGA에서보다 짧게 플레이 됐다"고 설명했다.

아직 우승 경쟁을 이야기하기엔 이르다는 박인비는 우승 경쟁 관건으로 아이언 샷과 퍼트를 꼽았다.

박인비는 "미들 아이언 7~9번이 가장 많이 걸리는데 얼마나 홀 옆에 붙이느냐, 못 붙인다면 얼마나 퍼트에 성공하냐가 중요할 거라고 생각한다. 올해는 페어웨이가 좁게 세팅됐다. 오늘은 드라이버가 똑바로 갔는데 러프로 가면 거리 컨트롤이 힘들다. 전체적으로 좋아야겠지만 그래도 퍼트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예상했다.

최근 LPGA 투어 메이저 두 개 대회에서 연속 컷 탈락을 하고 한국에 들어온 박인비는 "두산 매치플레이(우승했을) 때는 컨디션도 좋았고 자신감도 있었다. 지금은 두 경기가 영향을 전혀 안 미쳤다고는 할 수 없을 것 같다. 두 경기가 아쉬웠던 만큼 이번엔 열심히 해보자는 마음을 먹었다. 생각처럼 잘 풀려서 다행이다"고



말했다.(사진=박인비/KLPGA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LA 언론 “류현진, 복귀 첫 등판에서 환상적” 호평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머라이어 캐리, 25㎏ 감량 효과? 13세 연하 애인에 지지 않는 탄탄 몸매
야속한 토트넘, 이럴거면 손흥민 일찍 보내주지
英BBC, 손흥민 군 혜택 주목 “인천金 멤버는 4주 훈련이 끝”
‘슈돌’ 박주호 딸 나은, 4개국어 언어신동 ‘독일어→스페인어까지’
‘라스’ 배윤정 “연하남과 연애 중, 축구 가르치는 분”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썰전’ 오늘(16일) 4주만 방송 재개, 원년멤버 이철희 위원 합류

MLB.com “류현진, 부상 전처럼 날카로웠다”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LA 언론 “류현진, 복귀 첫 등판에서 환상적” 호평

야속한 토트넘, 이럴거면 손흥민 일찍 보내주지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H.O.T.vs젝스키스, 같은 날 콘서트 맞대결 ‘20여년만 빅매치’[뮤직와치]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물괴’ ‘광해’ ‘사도’ 시작은 조선왕조실록이었다

“몸짱돼서 돌아올게” 서은광 입대전 마지막 콘서트 말말말, 비투비답게 유쾌했다[뮤직와치]

조보아, 인터뷰 현장에 대본 한 뭉치 챙겨온 이유[스타와치]

“김민희, 홍상수 뮤즈” 외신도 주목하는 위험한 관계[이슈와치]

‘그것이 알고 싶다’ 15년전 의문의 제보와 새로운 목격자 ‘소름’(종합)

‘프로듀스 48’ 아이돌 출신 이홍기·소유의 트레이닝 보는 맛[TV와치]

‘너의 결혼식’ 뽀블리 박보영이 나쁜 여자라뇨[무비와치]

“축제 즐겨주세요” 방탄소년단, 신기록만큼 궁금한 기승전결 대미[뮤직와치]

‘공작’ 배우 개런티 깎아 만든 북한신, 장관일 수밖에[무비와치]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조보아 “‘골목식당’ 논란 속상..솔직한 표정 서운했을까 죄송”(인터뷰)

‘공작’ 황정민, 왜 韓 영화..

'연기의 신'이라 불리는 황정민도 자신의 연기를 반성하고 또 반성했다.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미스터 션샤인’ 이정현 “1년간 일..

‘신과함께2’ 김용화 감독 “은퇴 고..

조보아 “‘골목식당’ 논란 속상..솔..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