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인생술집’ 신동엽 “배종옥과 예전에 썸탔다” 고백
2018-12-06 23:32:20


신동엽의 배종옥과의 뜻밖 고백을 했다.

12월 6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 100회 특집에서는 진행자들과 절친들의 폭로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동엽 김희철 김준현 한혜진은 절친들을 초대해 폭로전을 이어갔다. 신동엽 절친으로 배우 배종옥이, 김희철 절친으로 배우 이재룡이, 개그맨 김준현 절친으로 문세윤이, 모델 한혜진 절친으로 송경아가 출연했다.
신동엽 절친으로 배종옥이 도착하자 김희철 절친 이재룡이 “내 절친이다”며 더 반색했다. 배종옥과 이재룡은 대학 동기사이라고. 두 사람 사이에서 신동엽은 “아주 예전에 썸을 탄 적이 있다”고 배종옥에 대한 충격 고백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배종옥은 파안대소하며 “내가 동엽이 팬이었다”고 말했다. (사진=tvN ‘인생술집’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레인보우 출신 지숙, 청순 미모와 상반되는 볼륨 몸매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도 이렇게 청순할 수가
재벌3세 함연지 밝힌 공부법, 괜히 상위 0.1% 아니었네 ‘문제적남자’
‘비키니 세계 3위’ 류세비, 감탄만 나오는 미공개 화보
11kg 찐 오정연, 다이어트 선언 후 근황 ‘홀쭉해졌네’
화사 수영복 수위 파격 의상, 극명하게 엇갈린 극과 극 반응
레이양 공주풍 집 공개, 나이트가운 한 장 걸친 머슬퀸
정소민 ‘청순 글래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도 이렇게 청순할 수가[SNS★컷]

레인보우 출신 지숙, 청순 미모와 상반되는 볼륨 몸매[SNS★컷]

재벌3세 함연지 밝힌 공부법, 괜히 상위 0.1% 아니었네 ‘문제적남자’ [어제TV]

11kg 찐 오정연, 다이어트 선언 후 근황 ‘홀쭉해졌네’[SNS★컷]

화사 수영복 수위 파격 의상, 극명하게 엇갈린 극과 극 반응

‘비키니 세계 3위’ 류세비, 감탄만 나오는 미공개 화보

‘실화탐사대’ 재벌가 어린 자녀들의 갑질 실태 ‘충격 폭로’

‘1대100’ 아쉬운 종영, 빵터진 역대 우승자 상금 비화 [어제TV]

레이양 공주풍 집 공개, 나이트가운 한 장 걸친 머슬퀸[SNS★컷]

‘아빠본색’ 조민희♥권장덕, 한강뷰 호화 아파트에 주영훈도 놀라[결정적장면]

‘남자친구’ 박보검 연기력 논란, 송혜교에 기대선 안된다[스타와치]

반박불가 방탄소년단, 이변없는 멜론뮤직어워드 주인공 [뮤직와치]

연예계 활동 뜻 없다더니..율희 ‘살림남2’ 합류 반응 엇갈리는 이유[TV와치]

‘도어락’ 혼자사는 여성은 절대 보지 말 것[영화보고서]

‘사실상 퇴출’ 마이크로닷, 연말 공연 라인업도 제외

‘골목식당’ 백종원, 사비 쓰고 각서 써주면서까지 왜 굳이[TV와치]

아는형님 강다니엘 “돈 벌자 母 넓은 전셋집 해 드렸다”[결정적장면]

“10년간 父 빚 갚았다” 차예련 빚투에 가정사까지 드러나(종합)

첫방 ‘운명과 분노’ 주상욱, 강간위기 이민정 구하고 키스 “미친놈 맞네”(종합)

‘SKY캐슬’ 염정아X김서형, 그녀들의 빅픽처가 궁금하다

윤계상 “‘범죄도시’ 흥행은..

윤계상이 '범죄도시'의 성공에 행복하다면서도, 연기에 대한 겸손을 잊지..

‘마약왕’ 송강호 “흥행 부담, 결과 ..

‘대장금’ 이열음 “첫 촬영부터 제모..

‘SKY 캐슬’ 김혜윤 “긴장했던 초반,..

‘SKY 캐슬’ 김혜윤 “예서 응원하는 ..

‘분노유발자’ 조우진 “女에 ‘커피..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