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정운찬 KBO 총재 신년사 “깊은 사과…혁신의 해 약속하겠다”
2018-12-31 10:22:50


[뉴스엔 주미희 기자]

정운찬 KBO 총재가 신년사를 전했다.

정운찬 총재는 12월31일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부터 드리고 새해를 맞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선수 선발 과정 논란, 국정감사 발언 논란, 선동열 감독 대표팀 사퇴 등 많은 논란을 의식한 사과인 것으로 보인다.
정운찬 총재는 "KBO 커미셔너로서 해야 할 일과 사회적인 책임도 확실하게 알게 됐다. 야구팬 여러분의 질책과 충고 역시 야구에 대한 깊은 사랑과 관심의 표현임을 더욱 깊이 깨달았다. 이러한 깨달음을 바탕으로 올 시즌 KBO 리그가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2019년은 KBO 리그 혁신의 해가 될 것임을 약속 드린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운찬 총재의 신년사 전문이다.


<신 년 사>

2018. 12. 31. (월)

KBO 커미셔너 정운찬 입니다.
황금돼지 해인 기해년을 맞아 국민 여러분에게 행운과 축복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저는 KBO 커미셔너로서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부터 드리고 새해를 맞이하고자 합니다.

지난 해 한국야구와 KBO 리그는 국민, 특히 야구팬 여러분에게 큰 실망감과 상처를 안겨 드렸습니다. 한국야구는 아시안게임 야구 3연패를 달성하고, KBO 리그는 3년 연속 800만 관중을 돌파하는 외형적인 성과를 이뤘습니다. 이 모두가 야구팬들의 따뜻한 성원 덕분입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저부터 국민 여러분의 정서를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고, KBO 리그 안팎에서 여러 사건사고들이 계속 일어났습니다. 저와 국가대표 감독이 야구장이 아닌 국회 국감장에 서는 야구 역사상 초유의 일도 벌어졌습니다. 제 부족함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국민 여러분에게 깊은 사과를 드립니다.

커미셔너로서의 첫 1년이 야구장을 찾고 야구인들의 목소리를 들으며 한국야구의 현안을 파악하느라 마치 한 달처럼 정신 없이 흘러갔습니다. 반면 중대 사안들이 터질 때마다 온갖 질타를 받으며 밤잠을 못 이뤄 마치 10여 년의 세월을 보낸 듯한 느낌입니다.

그런데 이런 힘겨운 과정을 겪으며 저는 KBO 커미셔너로서 해야 할 일과 사회적인 책임도 확실하게 알게 됐습니다. 야구팬 여러분의 질책과 충고 역시 야구에 대한 깊은 사랑과 관심의 표현임을 더욱 깊이 깨달았습니다. 이러한 깨달음을 바탕으로 올 시즌 KBO 리그가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019년은 KBO 리그 혁신의 해가 될 것임을 약속 드립니다. ‘혁신’이란 가죽을 찢어내는 고통과 아픔을 수반하는 엄중한 말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지난해부터 중점 목표로 추진한 클린 베이스볼 확립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그 동안 관행 혹은 관습처럼 행해지던 일들이 하루 아침에 사라지기는 힘들 것입니다. 클린 베이스볼을 강력하게 추진하다 보면 미처 몰랐던 예전의 불미스러운 일들이 드러날 수도 있을 겁니다. 이제 확실한 것은 어떤 부정한 일도 감추지 않고 엄중한 징계를 통해 그리고 끊임없는 교육을 통해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입니다. 신상필벌 원칙에 따라 칭찬 받을 일에 대해서는 지난 해와 같이 과감한 포상과 격려를 통해 모범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또 FA와 드래프트 등 제도 개선을 위한 노력도 멈추지 않겠습니다. KBO 리그 산업화의 기반을 튼실히 다지고 팬 친화적인 리그로 변모하여 900만 관중 시대를 위한 양질의 성장 동력을 쌓겠습니다.

한국야구의 미래를 위해 아마추어 야구와 유소년 야구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투자하겠습니다. 세계적인 야구 선수가 나올 수 있도록, 그리고 야구를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크고 작은 꿈을 이루도록 적극 돕겠습니다.

올 시즌 KBO 리그가 마무리되면 곧 이어 11월에 ‘프리미어12’ 대회가 열립니다. 2020년 도쿄 올림픽 예선전을 겸하고 있어 한국야구의 미래를 가름할 중요한 대회입니다. 2015년 극적인 우승으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준 경험을 살려, 다시 한 번 우승을 목표로 국민 여러분의 성원을 받을 수 있는 실력을 갖춘 대표팀을 구성하겠습니다. 현재 연구를 시작한 한국야구의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중장기 전략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기 전까지는 전임 감독제를 유지하며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겠습니다. 공정한 기술위원회와 강력한 국가대표 지원팀을 구성해 서울에서 열릴 예정인 예선라운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습니다.

커미셔너인 저와 우리 야구인, 팬들이 꿈꾸는 공정하고 깨끗하며 박진감 넘치는 KBO 리그는 여러분의 사랑과 관심이 있어야 가능합니다. 여러분이 함께 대한민국 야구의 새로운 역사를 써주시기를 감히 부탁 드립니다.

2019년이 끝날 무렵에는 국민 여러분과 야구팬들에게 성과와 업적 보고서를 펼쳐 보여 드리고 따뜻한 조언과 질책을 다시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지난해 쏟아지던 비난이 격려로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2019년 새해, 황금돼지의 좋은 기운이 국민 여러분과 KBO 리그에 깃들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1월

KBO 커미셔너 정 운




(사진=정운찬 총재/뉴스엔DB)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선미, 포즈가 더 과감한 섹시 비키니 자태 ‘핫해핫해’
박은지, 푹 파인 수영복에 풍만 볼륨감 자랑 ‘섹시美 폭발’
‘나혼자산다’ 남궁민, 사방팔방 트인 한강전망 집 공개 “자취만 최소 15...
‘신션한 남편’ 주아민♥유재희, 시애틀 집 공개 ‘입이 쩍’
‘아내의 맛’ 송가인 서울 자취집 최초 공개, 송블리 원룸 투어
‘슈퍼맨’ 문희준♥소율 집 공개, 운동장처럼 널찍한 거실
‘그것이 알고싶다’ 여고생 집단 성폭행 사망사건 전말, 더 끔찍한 이유
‘손세이셔널’ 손흥민, 런던 하우스 최초 집 공개..수영장·영화관까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눈빛연아 화려...

자랑스러운 손...

NCT127 멋짐 뿜...

안구정화 브래...

‘신션한 남편’ 주아민♥유재희, 시애틀 집 공개 ‘입이 쩍’[오늘TV]

‘아내의 맛’ 송가인 서울 자취집 최초 공개, 송블리 원룸 투어

선미, 포즈가 더 과감한 섹시 비키니 자태 ‘핫해핫해’[SNS★컷]

‘나혼자산다’ 남궁민, 사방팔방 트인 한강전망 집 공개 “자취만 최소 15년”

박은지, 푹 파인 수영복에 풍만 볼륨감 자랑 ‘섹시美 폭발’[SNS★컷]

‘슈퍼맨’ 문희준♥소율 집 공개, 운동장처럼 널찍한 거실[결정적장면]

‘기생충’ 주무대 박사장네 저택 “어디고 어떻게 됐을까”[무비와치]

김태리 ‘빨간불에도 당당하게 건너는 아가씨’[포토엔HD]

양세찬♥전소민, ‘이 비밀커플 찬성’ [뉴스엔TV]

김태리 ‘다 가려도 김태리’[포토엔HD]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범죄도시→악인전’ 김성규 ..

영화 '악인전'을 통해 '범죄도시' 양태와는 또 다른 악역으로 ..

‘기생충’ 장혜진 “한예종 동기 이선..

김경남 “연기 재밌어, 포기하고 싶었..

‘기생충’ 이정은 北아나 연기? “전..

‘기생충’ 이정은 봉준호의 계획 속에..

“봉준호 리스펙” 박명훈이 송강호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