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저스투 “우리 원동력은 성장, 인간+뮤지션으로서 성장”[EN:인터뷰②]
2019-03-06 06:21:36


[뉴스엔 이하나 기자]

갓세븐 JB와 유겸으로 구성된 유닛 저스투(Jus2)는 프로듀싱과 퍼포먼스가 모두 가능한 두 사람의 만남이라는 데서 기대를 모았다. 갓세븐의 메인 보컬 JB와 메인 댄서 유겸이 만났을 때 과연 어떤 시너지를 일으킬 지에 대한 궁금증도 커졌다.
저스투 JB(사진=JYP엔터테인먼트)
▲ 저스투 JB(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저스투 유겸(사진=JYP엔터테인먼트)
▲ 저스투 유겸(사진=JYP엔터테인먼트)
JB와 유겸은 새로운 것을 할 수 있다는 설렘과 함께 서로 비슷한 부분에서 나오는 시너지가 더 클 것이라 기대했다. 3월 5일 발매한 미니앨범 ‘FOCUS’의 타이틀곡 ‘FOCUS ON ME’ 역시 두 사람의 장점이 극대화 된 앨범이라 자신했다. 유겸은 “메인 댄서, 메인 보컬이라고 굳이 정의를 내리고는 있지만 두 사람 모두 퍼포먼스도 잘하고 곡 작업도 계속 해 왔다. 그것들이 모여서 좋은 결과물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JB도 “파트에 상관없이 두 사람 다 무대에서 굉장히 열심히 하는 멤버다. 오히려 그런 것들이 함께 하면서 시너지를 일으키기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특히 저스투는 갓세븐이라는 팀을 대표해서 나온 만큼, 팀에 대한 책임감을 강조했다. 더 완벽한 무대를 위해 JB는 다이어트까지 시도했다고. JB는 “살이 찌면 볼 살부터 많이 찌는데 좀 둔해보이더라. 이번 앨범 콘셉트에 맞게 살을 빼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라며 “이전에 73kg였는데 68kg까지 뺐다. 활동하면서 65kg 정도까지 더 빼 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JB는 “갓세븐에서는 주로 높은 음을 맡았는데 원래 제가 선호하는 건 이번 유닛에서 선보인 부드러운 톤이다”라며 “이번 활동을 하면서 갓세븐도 이런 톤을 낼 수 있고 감각적인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대중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유겸 역시 “갓세븐은 주로 밝고 청량하면서도 파워풀한 안무를 선보여 왔다. 이번 유닛을 계기로 갓세븐이 세련되고 감각적인 음악도 할 수 있고 안무도 창작하고, 다 잘하는 사람들이구나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과거 인터뷰에서 매 앨범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고 있다고 밝힌 JB와 유겸. 그들에게 이번 유닛 앨범은 어떤 의미일까. JB는 “어렸을 때는 소중함을 크게 못 느꼈던 것 같다. 앨범을 준비하고 활동하는데 바빴으니까. 그러다 어느 순간부터 내가 흘러 가는대로 그냥 내버려 두고 있다는 느낌이 들더라”라며 “가수로서 내 앨범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하는게 아닌가 생각했다. 그러면서 앨범의 주제가 필요하고 그게 나의 이유가 될 것 같았다. 이후 그 뿌듯함을 느낀 게 JJ프로젝트 ‘Verse.2’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JB는 “지금은 굉장히 신경 쓰고 있다. 앨범 작업 중 그냥 넘길 수도 있는 것 하나도 더 세심하게 바라보고 확인하고 있다. 앨범에 대한 소중함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2014년 데뷔 후 쉴 틈 없이 활동해 온 만큼, 휴식도 간절할 터. 하지만 두 사람은 좋은 것을 만들고 싶다는 바람이 현재의 갓세븐을 이끈 원동력이 됐다고 강조했다.

유겸은 “물론 휴식도 필요하지만 아직은 이렇게 바쁘게 지내다가 하루 이틀 쉬는 게 더 달콤하고 좋은 것 같다. 계속 쉬면 오히려 심심할 것 같다. 늘 꿈꿔왔던 가수라는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이 그저 좋다. 음악방송도 재미있고 무대에 서는 것도 재밌다. 팬 분들에게도 항상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지금보다 더 무대에서 잘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JB는 “제대로 쉬면서 내 자신을 업그레이드하는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봤다. 너무 제자리 걸음하고 있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문득 들더라”라며 “나를 좀 더 단련시키고 업그레이드하기 위해서 미국에 가서 레슨을 받고 오던가 작업을 쌓아 놓거나 하는 쉼이 필요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봤지만 사실상 불가능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해야 할 것도 많고 바쁘기도 하지만 그 안에 여유로움은 분명 있다. 그걸 충분히 즐기면서 하고 있다”라며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내고 싶다는 생각이 지금의 원동력이다. 우리가 좋은 앨범을 만들었을 때 따라오는 인정이 더 열심히 하게끔 만들어 준다”고 설명했다.

누군가는 벌써 데뷔 6년차라고 하겠지만, 이들은 아직 데뷔 6년차라고 말한다. 아직까지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유겸은 “갓세븐이라는 팀을 얼마나 아시는지 솔직히 잘 모르겠다. 아직도 대중에게 팀 이름과 멤버 개개인의 이름을 알리고 싶은 바람도 있다”라며 “예전에는 갓세븐은 왜 한 번에 확 올라가지 못할까라는 고민도 많이 했다. 하지만 데뷔 6년차가 된 지금에도 계속 성장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JB도 “갓세븐에 대한 (박)진영이 형의 기대감이 무너질까봐 걱정도 됐지만 그걸 토대로 더 열심히 하게 되는 것 같다”라며 “성장이 기록적인 것도 이겠지만 인간적이거나 뮤지션으로서의 면모도 성장하고 있는 것 같다. 그게 우리가 열심히 할 수 있는 힘이다”고


덧붙였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
티아라 효민, 비키니 입고 섹시 각선미 노출 ‘군살 없이 늘씬’
채은정 역대급 노출, 손바닥 비키니로 간신히 가린 몸매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공서영 아나운서, 레몬색 끈 비키니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게이트 예고 “승리보다 XX 조사해야”
‘그것이 알고싶다’ 시신없는 살인사건과 동거남, 명품가방 미스터리

      SNS 계정으로 로그인             

꽁꽁가려도 박...

양봉꾼 박보검

설레는 눈빛 수...

고개숙인 공항...

‘집사부일체’ 박진영 8년째 살고있는 집 공개, 농구장+헬스장인줄[결정적장면]

채은정 역대급 노출, 손바닥 비키니로 간신히 가린 몸매[SNS★컷]

클라라 81억원 초호화 신혼집, 69억원 대출 받은 이유

머라이어 캐리, 콘서트서 수영복입고 드러낸 몸매 자신감[포토엔]

티아라 효민, 비키니 입고 섹시 각선미 노출 ‘군살 없이 늘씬’[SNS★컷]

[단독]이상화♥강남 커플 ‘연내 결혼’ 가시화, 양가 부모에 인사

‘외식하는날’ 강호동 “고깃집 종업원 나보면 긴장해”[결정적장면]

공서영 아나운서, 레몬색 끈 비키니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SNS★컷]

‘그것이 알고싶다’ 버닝썬 게이트 예고 “승리보다 XX 조사해야”

‘그것이 알고싶다’ 시신없는 살인사건과 동거남, 명품가방 미스터리(종합)

하나뿐인내편 21%→49%, 9년만에 50% 드라마 나오나[TV보고서]

믿고 보는 차승원X유해진 ‘스페인하숙’ 속에 삼시세끼 있다[TV와치]

12년 장수예능 ‘1박2일’도 방송 중단시킨 정준영 스캔들[이슈와치]

FT아일랜드 최종훈은 되고 씨엔블루 이종현은 안 되는 탈퇴[이슈와치]

호평일색 ‘왜그래 풍상씨’ 옥에 티가 된 PPL 몰아넣기[TV와치]

7.7% ‘미스트롯’ 종편 예능 새 역사 쓸까[TV와치]

“법적대응→죄송, 그룹 탈퇴” 섣부른 공식입장의 민망함[이슈와치]

‘내기골프 의혹’ 김준호X차태현 “모든 방송 하차”→‘1박2일’ 사실상 폐지수순(종합)

용준형 논란, 하이라이트가 쌓은 10년 공든탑 무너질라[뮤직와치]

‘진심이 닿다’ 속 승리 정준영 장자연 사건, 드라마보다 무서운 현실[TV와치]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

배우 윤진이가 7년 전 '신사의 품격' 당시 태도 논란에 사과하고, 해명했..

눈썹없는 천우희 ‘우상’ 대체불가한 ..

‘로별’ 위하준 “극중 이나영과 8살..

‘눈이 부시게’ 남주혁 “김혜자-한지..

‘눈이부시게’ 손호준 “김혜자가 이..

이언정 “4년만 복귀, 아이리스 때 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