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골프여제’ 박인비 이후 LPGA 명예의 전당 유력 후보는?[LPGA와치]
2019-03-15 08:49:05


[뉴스엔 주미희 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가 25번째 LPGA 명예의 전당 입회자가 된 뒤 명예의 전당에 오를 유력 후보는 누구일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명예의 전당 가입 요건은 투어에서 10년 이상을 뛰면서 메이저 대회, 일반 대회 우승 또는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부문 1위로 포인트를 받아 27점을 채워야 한다.
포인트 시스템은 메이저 대회 우승 2점, 일반 대회 우승 1점,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1위에 1점씩 주어진다.

LPGA 역사상 명예의 전당에 가입된 회원은 25명에 불과하다. 패티 버그, 루이스 석스, 베이브 자하리아스(이상 1951년), 미키 라이트(1964년), 케이티 위트워스(1975년), 낸시 로페즈(1987년), 팻 브래들리(1991년), 벳시 킹(1995년), 줄리 잉스터(1999년), 애니카 소렌스탐(2003년), 캐리 웹(2005년), 박세리(2007년), 박인비(2016년) 등이 LPGA 투어 전설의 반열에 올랐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24번째 회원 박세리 이후 박인비가 입회하기까지 무려 9년이 걸렸다. 그만큼 가입 조건이 까다롭기 그지 없다.

그렇다면 박인비 이후 명예의 전당에 오를 수 있는 유력한 후보가 누구인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가장 유력한 선수는 크리스티 커(미국)다. 메이저 대회 2승을 포함해 20승을 기록한 커는 현재 명예의 전당 22점을 쌓았다. 올해의 선수상, 최저 타수상 등 개인 타이틀을 획득한 경우는 없었다.

1977년생인 커는 올해로 만 42세다. 커는 명예의 전당에 도전하겠다는 입장이다. 커는 2년 전 4월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명예의 전당에 대해 항상 생각해왔다. 빠른 시일 내에 골프를 그만둘 생각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만 56세인 로라 데이비스는 2001년 25점째를 딴 뒤 계속 점수를 추가하지 못 하고 있다. 현재 나이를 감안하면 LPGA 명예의 전당 입성이 어려워 보인다.

한때 LPGA 투어를 호령했던 청야니(대만)도 있다. 청야니는 메이저 대회 5승을 포함해 LPGA 통산 15승을 기록하고 있다. 여기에 올해의 선수상 두 번(2011~2012년), 최저 타수상 1번(2011년)으로 23점을 기록한 청야니는 이후 걷잡을 수 없이 나락에 빠졌고, 점수를 추가하지 못 했다.

LPGA 투어 15승(메이저 2승)을 보유 중인 수잔 페테르센(노르웨이)은 은퇴하지 않고 명예의 전당에 오르지 못 한 선수들 중 공동 2위에 해당하는 많은 우승을 기록하고 있지만, 명예의 전당 포인트는 17점 밖에 되지 않는다.

페테르센처럼 '엄마 골퍼'인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도 LPGA 투어에서 12승(메이저 2승)을 기록 중이고, 올해의 선수상 2번(2012,2014년), 최저 타수상(2013~2014년) 2번을 수상해 18점을 올렸지만, 출산으로 인해 빠른 시일 내에 점수를 많이 쌓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근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선수들 중에선 리디아 고(뉴질랜드), 아리아 주타누간(태국), 렉시 톰슨(미국) 등이 그나마 가능성이 있다.

특히 리디아 고는 LPGA 통산 15승(메이저 2승)으로 17점을 모았고, 올해의 선수상 1번(2015년)으로 18점을 기록 중이다.

지난해 LPGA 투어 개인 타이틀을 싹쓸이 했던 주타누간은 LPGA 통산 10승(메이저 2승)에 올해의 선수상 2번(2016,2018년), 최저 타수상 1번(2018년)으로 15점을 쌓았다.

LPGA 통산 10승(메이저 1승)의 톰슨은 지난해 베어 트로피(최저 타수상) 수상으로 12점을 기록하고 있다.

이들은 10년간 LPGA 투어 활동이라는 조항도 채워야 하기 때문에, 이래저래 박인비 뒤를 이을 명예의 전당 입회자는 빠른 시일 내에 나오기 힘들다는 분석이다.

현재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를 달리고 있는 박성현의 경우, 메이저 2승을 포함해 LPGA 통산 6승, 올해의 선수상 1번 수상(2017년)으로 9점을 기록하고 있다.

(자료사진=위부터 명예의 전당 입회 축하받는 박인비, 크리스티


커)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병헌-이민정 부부 美 LA에 20억대 고급 주택 구입
루나, 하와이 보다 뜨거운 비키니 몸매 ‘요염한 포즈까지’
대장놀이 맛들인 여배우 E, 내로남불 미쳤어
쇼킹한 공항패션 B양, 사진기자들 물먹이는 갑질도 가지가지
‘그것이 알고싶다’ 최성희 부부 실종 3년, 송환 거부 노르웨이 여인 미스...
모던패밀리 미나♥류필립 남양주 집 공개, 테라스+정원+텃밭
이효리도 따라한 카르쉐 트란, 155㎝ 안 믿긴 비키니 몸매
채은정, 한뼘 비키니로 드러낸 장골라인 ‘몸매 끝판왕’

      SNS 계정으로 로그인             

세기의 미남 알...

눈부신소녀들 ...

넘치는 미모 모...

인형비주얼 블...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김정난 “아직 결혼 생각 확고..

김정난이 결혼에 대한 생각이 확고하진 않다고 고백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

‘닥터 프리즈너’ 박은석 “안하무인 ..

무릎 연골까지 없단 마동석, 그럼에도 ..

규현 “‘강식당2’ 극비촬영 매니저도..

홍종현 “연예인 되려 열정적으로 준비..

오마이걸 “음악방송 3관왕 믿기지않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