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이강인 1골 2도움’ 한국, 극장골 승부 끝 세네갈에 승부차기 승
2019-06-09 06:28:45


[뉴스엔 김재민 기자]

극장골로 웃었던 한국이 극장골로 아쉽게 승부를 결정짓지 못했다. 그러나 한국이 VAR을 통해 승부차기에서 기사회생했고 이광연의 선방으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6월 9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 8강전 경기에서 연장 승부 끝에 3-3으로 비겼다. 경기가 승부차기로 접어들었고 세네갈의 3차례 실축으로 한국이 극적으로 4강에 올랐다.
정정용호는 오세훈을 최전방에 두고 전세진, 이강인을 2선에 배치했다. 최준, 정호진, 박태준, 황태현이 미드필드를 이루고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이 스리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전반 1분 이강인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첫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3분에는 상대 골키퍼 은디아예의 볼 터치가 긴 틈을 놓치지 않고 전세진이 압박을 시도했다. 상대 골키퍼가 겨우 볼을 지켜냈다. 세네갈은 개개인의 스피드를 앞세워 공격을 전개했다. 전반 9분 유수프 바지의 중거리 슈팅은 골문을 넘어갔다.

전반 14분 세네갈이 순간적으로 기어를 끌어올렸다. 디운쿠의 땅볼 크로스가 날카롭게 들어왔고 바지의 발을 스쳐나갔다. 전반 24분에도 이브라히마 니안이 수비수를 쉽게 제치코 땅볼 크로스를 보냈고 골키퍼 이광연이 다리로 겨우 막았다.

한국이 공격을 무리하게 전개하지는 않았다. 세네갈의 세트피스 공격이 날카롭게 들어왔다. 결국 크로스를 통해 선제 실점이 나왔다. 전반 36분 카뱅 디아뉴가 박스 안에서 세컨볼을 강력한 슈팅으로 득점했다. 전반 44분 이강인의 날카로운 직접 프리킥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면서 한국이 전반을 0-1로 뒤진 채 마쳤다.

한국은 교체 카드 없이 후반전을 맞이했다. 경기가 잘 풀리지 않자 정정용 감독은 후반 8분 전세진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했다. 후반전 들어서는 한국이 상대 진영에서 볼 점유율을 올리기 시작했다. 후반 12분 이재익의 과감한 중거리 슈팅은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곧이어 이강인의 스루패스가 최준에게 날카롭게 연결됐지만 최준의 크로스가 수비수에게 막혔다.

후반 14분 한국의 페널티킥 획득을 두고 VAR 판독이 진행됐다. 주심은 이지솔이 상대 선수에게 밀려 넘어진 장면을 확인했고 주심은 단호하게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다. 골키퍼가 방향을 읽었지만 이강인의 슈팅이 날카로웠고 동점골이 터졌다.

한국의 기세가 이어졌다. 공격 진영에서 볼 점유율이 올랐다. 후반 25분 조영욱이 박스 안에서 수비수와 경합하다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반대로 한국이 페널티킥을 내줬다. VAR 판독을 통해 이재익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골키퍼 이광연이 팀을 구한 듯했다. 니안의 슈팅을 쳐냈다. 그러나 주심이 VAR을 다시 확인한 후 파울을 선언했다. 페널티킥 상황에서 이광연의 발이 먼저 나왔다는 이유였다. 6월 개정된 규정에서는 골키퍼가 페널티킥 상황에서 최소한 한 발을 골라인에 두고 있어야 했다. 재차 페널티킥이 진행됐고 이광연도 두 번은 막지 못했다.

한국은 후반 35분 박태준을 빼고 엄원상을 투입했다. 세네갈이 한 골 차로 리드하면서 실리 축구를 선택했고 한국은 이를 뚫어야 했다. 후반 41분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한국이 한 골을 더 실점하면서 무너질 뻔했다. 이번에도 바뀐 규정이 적용됐다. 코너킥 경합 상황에서 상대 선수의 핸드볼이 있었고 골이 취소됐다.

한국은 이강인의 킥 능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후반 44분 이강인의 프리킥이 오세훈의 머리까지 이어졌지만 골이 되지 않았다. 곧바로 이어진 역습에서 세네갈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먼저 선언됐다. VAR 판독이 이어지면서 추가시간이 8분이나 적용됐다. 경기 종료 직전 극장골이 터졌다. 이강인의 코너킥이 이지솔의 동점 헤더 골로 연결됐다.

후반전 투입된 엄원상이 측면에서 스피드를 끌어올렸다. 연장 전반 6분 역전골이 터졌다. 이강인의 스루패스가 조영욱에게 연결됐고 조영욱이 지체 없이 찬스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연장 전반 종료를 앞두고 이강인을 빼고 김주성을 투입했다. 연장 전반 막판 VAR 판독이 있었지만 세네갈의 페널티킥은 아니었다.

한국은 연장 후반전 버티기 모드에 들어갔다. 세네갈도 체력 문제로 집중력이 좋지 않았다. 추가득점 없이 끝날 것 같던 경기가 극장골로 동점이 됐다. 세네갈이 연장 후반 추가시간 득점하면서 경기는 승부차기로 접어들었다.

첫 번째 키커 김정민의 슈팅이 골대를 맞았다. 두 번째 키커 조영욱의 슈팅도 골키퍼에게 막혔다. 세네갈도 두 번째 키커 음보의 실축이 따랐다. 4번째 키커 은디아예의 슈팅은 이광연이 선방했다. 5번째 키커 오세훈의 슈팅도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골키퍼의 발이 골 라인에서 먼저 떨어지면서 오세훈이 다시 기회를 얻었다. 오세훈이 득점했고 세네갈의 마지막 키커 슈팅이 골문을 넘어가면서 한국이


4강에 올랐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엔 김재민 j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청순 여배우 G, 청춘스타들과 염문 지긋지긋…중견 H와 밀회
셀럽 E, 유명 야구선수 여친인 후배 폭행 후 성형 왜? 뒷말 무성
킴 카다시안, 육덕 몸매로 더 아찔한 끈 수영복 자태
호날두♥조지나, 바다 뷰 야외욕조 키스 훔쳤다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

      SNS 계정으로 로그인             

유쾌한 출근길 ...

수지는 존재 자...

언제나 자연스...

눈빛연아 화려...

청순 여배우 G, 청춘스타들과 염문 지긋지긋…중견 H와 밀회 [여의도 휴지통]

킴 카다시안, 육덕 몸매로 더 아찔한 끈 수영복 자태[파파라치컷]

“월 한도 6억원” 패리스 힐튼, 세계 10대 VVIP 블랙카드 공개(우리집에 왜왔니)

셀럽 E, 유명 야구선수 여친인 후배 폭행 후 성형 왜? 뒷말 무성 [여의도 휴지통]

‘최연소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헉 소리나는 섹시 비키니 몸매[SNS★컷]

기욤 패트리 “사기 당한 1억원 돌려받는다면 소고기 파티”

“저 몸매로 살고파” 한혜진, CG급 비키니 앞태+뒤태 감탄만(종합)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손목, 잘려진 손톱 - 영동 여고생 살인사건

호날두♥조지나, 바다 뷰 야외욕조 키스 훔쳤다 [SNS★컷]

“검은 옷만 입었다” 윤지오, 라이브 방송서 노출-댄스까지[결정적장면]

신예은 ‘에이틴→사이코메트리 그녀석’ 합격점 받은 성장기[스타와치]

‘어린의뢰인’ 미스캐스팅? 이동휘도 관객 울릴 수 있다[무비와치]

박유천, 소속사-변호사-팬들도 등 돌렸다 ‘자초한 손절’[이슈와치]

“웹툰작가 팬이라” ‘런닝맨’ 또 표절 논란, 비겁한 변명입니다[TV와치]

‘전참시’ 박성광-임송 하차, 일반인 출연자의 명과 암[TV와치]

“협의중” 아이오아이 2년만 재결합설, 여론 엇갈리는 이유[뮤직와치]

김은숙 작가, 복귀설만으로도 들썩이는 이유[이슈와치]

전현무 우려 현실로 ‘당나귀 귀’ 시청률 꼴찌 어쩌나[TV와치]

‘궁민남편’ 상승세 탔는데 폐지, 이대로 보내긴 아쉬운 케미[TV와치]

코믹한 ‘열혈사제’→무거운 ‘녹두꽃’…SBS 금토극 두번째 실험[TV와치]

‘비스트’ 전혜진 “이성민? ..

"반년동안 함께 라면 끓여 먹던 기억이…." 학교 운동부 시절을 회상할 때 흔히 등..

‘기생충’ PD 촬영 후일담 넷 “이선..

‘예비 아빠’ 유재명 “이상한 일의 ..

‘기생충’ 제작자 곽신애 “봉테일? ..

‘25년 동행’ 톰 왓슨-마스터카드 “..

‘롱리브더킹’ 감독 “표준근로시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