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최지만, 시즌 15호 솔로포 작렬..멀티포(5보)
2019-09-12 13:15:05
 


[뉴스엔 안형준 기자]

최지만이 멀티포를 터뜨렸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은 9월 1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와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이날 경기에 5번타자 겸 1루수로 나선 최지만은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냈고 2번째 타석에서 시즌 14호 3점 홈런을 터뜨렸다. 3,4번째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라냈다.
최지만은 팀이 8-10으로 끌려가던 9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5번째 타석을 맞이했다. 텍사스 클로저 호세 르클럭과 상대한 최지만은 5구 승부 끝에 슬라이더를 걷어올려 한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시즌 15호 솔로포를 터뜨렸다.

멀티 홈런을 쏘아올린 최지만은 5출루에 성공했다.(자료사진


=최지만)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
한류스타 F, 스폰서 관계 즐기지만 결혼 결코 불가능한 선긋기 사랑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
아이돌 D, 걸그룹 돌아가며 교제했다 뒤늦게 들통‥고소당할뻔

      SNS 계정으로 로그인             

오해금물 핫한 ...

수지*이승기 눈...

손예진*현빈 민...

지성*이세영 화...

사유리 비키니 몸매, 뉴요커도 놀랄 과감 뒤태[SNS★컷]

갖가지 스캔들에 휘말린 여배우, 온 몸으로 추잡한 나혼자산다 [여의도 휴지통]

서장훈 400억→하정우 380억, 억소리 나는 건물 테크 비결은[결정적장면]

‘교촌치킨 며느리’ 정지원, 아찔한 비키니 뒤태[SNS★컷]

“몸무게 52.2㎏” 서정희 딸 서동주, 감탄 부르는 비키니 뒤태[SNS★컷]

한류스타 F, 스폰서 관계 즐기지만 결혼 결코 불가능한 선긋기 사랑[여의도 휴지통]

가희, 수영장 딸린 발리 집 공개..호텔 뺨치는 럭셔리 내부[결정적장면]

홍현희♥제이쓴 한강뷰 집 공개, 호텔 스위트룸 뺨치게 럭셔리[결정적장면]

아이돌 D, 걸그룹 돌아가며 교제했다 뒤늦게 들통‥고소당할뻔 [여의도 휴지통]

이미주, ‘나의 사춘기에게’ 출제되자 환호 “엊그제 부른 곡”[결정적장면]

비아이 이름 숨긴 은지원 ‘쓰레기’, 작사도 미스터리[뮤직와치]

송중기 송혜교, 연기로 이혼 아픔 잊나? 일터 초고속 복귀[이슈와치]

스타급 인기 이승윤 매니저, 꽃길 막은건 빚 60만원 아니다[이슈와치]

송중기 송혜교 이혼에 박보검? 이혼보다 아픈 온갖 루머

‘구해줘2’ 원작에 광기 더한 김영민, 시즌1 조성하 뛰어넘나[TV와치]

‘기생충’ 천만도 간당간당? 외화 폭격 국내영화 줄줄이 직격타[무비와치]

송중기-송혜교 결혼 20개월만 끝 ‘만남부터 파경까지’[이슈와치]

김재욱 측 “이엘과 열애 NO, 커플링 의혹 사진 본인 아냐”(공식입장)

강성연 투입 ‘세젤예’ 막장행 급행열차 타고 시청률 반등 노리나[TV와치]

‘프로 중의 프로’ 송가인, 허리 실금 디스크 불구 콘서트 무대 올라[스타와치]

‘나쁜녀석들’ 장기용 “영화..

"영화로서는 신인이지만 신인처럼 안 보이게 하고 싶었고, 또 그렇게 보이고 싶었다..

박정민에게 ‘타짜’ 최동훈 감독이 건..

봉태규 “‘닥터탐정’ 출연, 아이들에..

[단독] 소렌스탐 “박세리는 특별해…..

기태영 “5세 로희, 언어 천재? 말로는..

제대한 노승열 “2년만…주니어로 돌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