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 SNS 언팔? 볼 때마다 힘들어”(전문)
2020-07-03 18:34:33
 


[뉴스엔 김명미 기자]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우지윤과의 불화설에 대한 속내를 밝혔다.

안지영은 7월 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텝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어요.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받은 것도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가요"라고 밝혔다.
이어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어요. '섬'도 마찬가지고요. 의도가 어찌 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어요. 36초짜리 곡의 가사 안에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합리화' '다행이야 난 나가' 등등. 실시간 검색어에 하루 종일 오르내리고 악플과 비난, 추측성 기사.."라고 털어놨다.

또 안지영은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 그래서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 한 겁니다. 제가 언팔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나요?"라며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어요. 그리고 제 개인 SNS인데 팔로우 하든 말든 무슨 상관입니까.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아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안지영은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해요.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지영이 우지윤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잉하지 않는다는 글이 올라왔다. 안지영이 우지윤을 '언팔로우' 한 것. 반면 우지윤의 팔로잉 목록에는 안지영의 계정이 있는 상태. 이에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불화설을 제기했다.

안지영과 우지윤의 불화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4월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에서 탈퇴하면서 두 사람의 첫 번째 불화설이 불거졌다. 이후 안지영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오해를 안 해줬으면 좋겠다. 우리는 10년을 알고 지내 온 사이인데 알지도 못하면서"라며 불화설을 일축했고, 우지윤 역시 볼빨간사춘기 앨범 발매 당시 SNS에 "오랜만이네"라는 글로 반가움을 표했다.

하지만 지난 6월 19일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 탈퇴 후 낯선아이라는 예명으로 발매한 신곡 가사를 통해 안지영을 저격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또 불화설이 제기됐다. '끊임없이 원하고 욕심 이성 side out. 넌 날 밀어 버리곤 Set point 그대로 가로채', '악몽이라는 내가 마지막까지 내가 이기적이라 내가. 내일이 널 위해 온다며 자기합리화를 꽃 피워. 걱정이야 난 너가 다행이야 난 나가', '빈칸에 채우든지 말든지' 등 가사가 논란이 됐다.

이에 우지윤은 "'도도는' 2019년에 작업해서 그 중 일부를 인스타에 게시했었고요. 남은 일부가 메인으로 왔습니다. '섬' 역시 작년 여름 가이드 일절을 완성시킨 곡이에요. 지금과 inst 이외에 다른 부분이 전혀 없고요"라고 해명했다.(사진=안지영 인스타그램)

이하 안지영 SNS 게시글 전문이다.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텝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어요.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받은 것도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가요.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어요. '섬'도 마찬가지고요. 의도가 어찌 됐던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어요. 36초짜리 곡의 가사 안에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합리화' '다행이야 난 나가' 등등. 실시간 검색어에 하루 종일 오르내리고 악플과 비난, 추측성 기사..

매주 심리 상담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 그래서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 한 겁니다.

제가 언팔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나요?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어요. 그리고 제 개인 SNS인데 팔로우 하든 말든 무슨 상관입니까.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아요.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해요.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브루클린 베컴♥’ 니콜라 펠츠, 5억5천만원짜리 약혼반지 포착
진재영, 제주도 집 수영장 공개…수영복 입고 우아한 배영
새댁 김준희, 서양인도 기죽을 한뼘 비키니 몸매
‘온앤오프’ 엄정화, 널찍한 거실+테라스‥으리으리 럭셔리 하우스 공개
‘유랑마켓’ 장동민, 200평 전원주택 공개…PC방+골프방까지
“부티나죠?” 이지혜, 거실+안방+주방까지 한강뷰 럭셔리 새집 ‘감격’
김승현, 리모델링 마친 신혼집 공개 “아내 장작가 위한 선물”
“결혼 4년차에도 달달” 안현모, ♥라이머 러브하우스 집 공개

선미, 숨길수 ...

시선강탈 안현...

성훈*한혜진 동...

확달라진 박봄

김승현, 리모델링 마친 신혼집 공개 “아내 장작가 위한 선물”[SNS★컷]

‘브루클린 베컴♥’ 니콜라 펠츠, 5억5천만원짜리 약혼반지 포착[파파라치컷]

‘온앤오프’ 엄정화, 널찍한 거실+테라스‥으리으리 럭셔리 하우스 공개

진재영, 제주도 집 수영장 공개…수영복 입고 우아한 배영[SNS★컷]

‘유랑마켓’ 장동민, 200평 전원주택 공개…PC방+골프방까지

새댁 김준희, 서양인도 기죽을 한뼘 비키니 몸매[SNS★컷]

“부티나죠?” 이지혜, 거실+안방+주방까지 한강뷰 럭셔리 새집 ‘감격’(종합)

“결혼 4년차에도 달달” 안현모, ♥라이머 러브하우스 집 공개 (유랑마켓)[어제TV]

이다인, 바다 뒤집은 완벽 비키니 몸매 ‘청순미는 덤’ [SNS★컷]

‘걸그룹킬러’ 악명 톱스타 B, 치한 욕 먹지만 이번엔 진짜 사랑일까?[여의도 휴지통]

‘놀면’ 광희, 진입장벽 높던 싹쓰리 프로젝트서 살아남기[TV와치]

묵묵히 문제커플 갱생 애쓰는 박나래X장도연에 박수를 ‘박장데소’[TV와치]

거리 멀어졌는데…코로나 덕분에 강력해진 ‘비긴어게인’ 힐링파워[TV와치]

‘나혼산’ 유아인, 날 것의 일상‥솔직함이라는 무기 [TV와치]

‘트롯전국체전’ 인기가수 연예인 유튜브스타까지 ‘지원 폭발’ [이슈와치]

‘개그콘서트’ 웃음+눈물 속 졸업, 여운 가득한 21년 마침표[TV와치]

‘삼시세끼’ 고립이 단점? 전화위복 부른 차승원X유해진 찐우정[TV와치]

‘개훌륭’ 보더콜리 견주, 학대·상습 파양 의혹→신상 유출·악플 쇄도[이슈와치]

‘도깨비→쌍갑포차’ 배우 육성재의 바람직한 성장,현재 현역 군복무중[TV와치]

빵빵 터지는 홍현희♥제이쓴 ‘아맛’ 빛내는 신스틸러[TV와치]

강태관 “행복했던 미스터트롯..

강태관이 팬들의 성원 속에 ‘미스터트롯’ 콘서트 첫 주 공연을 성료 했다. TV조..

“얼굴이 북쪽, 섹시는 싫어” 히든카..

조권이 편견에 대처하는 자세 “중성적..

‘데뷔 1만일’ 엄정화 밝힌 #액션열정..

엄정화 “‘환불원정대’ 효리, 실제론..

‘유행어 대사 제조기’ 이정재 “처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